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고소당한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정치적 소신을 드러내는 신앙적 동기와, 자신을 비판한 새물결플러스 김요한 대표의 발언에 대한 생각을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