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차별금지법 반대 전북 지역 도민 대회
▲나쁜차별금지법 반대 전북 지역 도민 대회에 참석한 CE인권위원회 일동과 나인권 의원(전국CE증경회장, 가운데). ⓒCE인권위원회 제공
CE인권위원회(위원장 정순집 집사)가 6일 ‘나쁜차별금지법반대 전남 광주 지역 기자회견’과 ‘나쁜차별금지법 반대 전북 지역 도민대회’에 함께했다.

기독청장년면려회 대구경북CE협의회가 발족한 CE인권위원회는 인천퀴어반대집회에서 올바른 성윤리와 건강한 가정, 사회, 나라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성년의 날을 기념해 20세 성년이 된 청년들을 위한 축하 공연과 이벤트를 개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제57회 전국목사장로기도회에서 나쁜 차별금지법의 실상을 알리는 등 다방면에서 활동을 이어왔다.

6일 두 지역의 집회에 참여하고 함께 성명을 발표한 CE인권위원회 측은 “어떤 정치적 신념이나 자기의 신념이 아닌 지금의 시대에서 우리가 외칠 수 있는 진리를 함께 외친 의미 있고, 감사한 집회였다”고 했다.

정순진 집사는 “앞이 보이지 않을 만큼 비가 내려 집회가 진행될 수 있을지 걱정이 되었으나, 광주전남지역의 많은 분들이 참석하여 진리를 외칠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았다. 대구에서 함께 온 CE인권위원회와 경산중앙교회, 대구동신교회 성도들이 현장에서 지역을 넘어 정치적 신념을 뛰어 넘어 하나의 목소리를 냈다”며 “함께 동역하고 지역을 넘어 영호남이 하나님 말씀 안에 하나되어 진행된 귀한 집회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 전주에서 나인권 의원(전국CE증경회장)과 짧은 간담회를 가졌다는 정 집사는 “시가행진을 마치고 대구로 돌아오는 길 가운데, 몸은 비록 힘들었지만, 하나님이 우리들을 이렇게 라도 사용하시는 것에 감사하며, 또 어떤 일을 만들어 나가실지 기대하며 기도한다”며 “그리스도와 교회를 위해, 마지막까지 지치지 말고 포기하지 말고 지금의 우리가 다음 세대가 다른 세대가 되지 않도록 마음 모았으면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