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중앙침례교회의 고명진 목사가 예배를 통한 감염이 ‘0’임에도 불구하고 정부와 언론에 의해 교회발(發) 집단 감염으로 보도돼 성도들이 받은 피해에 대해 호소하고, 탁상공론과 같은 행정에 대해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