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동성애자, 양성애자 등의 청소년 40%가 지난 한 해 동안 자살을 ‘심각하게 고려’한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NBC 뉴스 등에 따르면, 미국의 자살 예방 비영리단체 ‘트레버 프로젝트(The Travor Project)’는 지난해 12월 2일부터 올해 3월 31일까지 미국에 거주하는 13~24세 성소수자 4만여명을 대상으로 ‘2020년 전국 청소년 정신 건강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여성 동성애자(Lesbian), 남성 동성애자(Gay), 양성애자(Bisexual), 성전환자(Transgender), 퀴어(Queer) 청소년 대다수가 불안 장애와 우울증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68%는 불안 장애 증세를, 55%는 우울증 증세를, 48%는 자해 증세를 보였다. 심지어 40%는 지난 1년 동안 자살 기도를 진지하게 고려했다.

한편 지난해 미국 매사추세츠종합병원과 하버드대, 영국 캠브릿지대 등 국제공동연구진이 47만 명을 대상으로 추진한 대규모 유전체 조사에서도 동성애자 단일 유전자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반면 우울증, 조현병(정신분열병), 양극성장애 관련 유전자가 이성애군과 동성애자군을 비교했을 때, 동성애자군에서 더 많이 발견됐다.

이에 따라 민성길 연대 정신의학과 명예교수는 “동성애의 정신적 동반 장애와 관련된 행동 특성과 사회적 폐해를 살펴볼 때, 동성애는 병적인 것이고 영적(성경적)으로는 죄에 해당하는 것”이라며 “탈동성애에 대한 성공적 사례가 많은 데다 동성애를 벗어나고 싶어하는 동성애자와 부모가 많은데, 치료 가능성을 무시하고 치료 권유를 막는 것은 인권 유린”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