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장은 소모임 고발시 포상 공문
울산 ‘우수 신고자 마일리지’ 제도 도입
기독교가 차별금지법 가장 반대해서?

목선협 컨퍼런스
▲목선협 과거 컨퍼런스 모습. 목선협은 코로나19로 올해 예정됐던 집회를 취소한 바 있다. ⓒ크투 DB
한국목회자선교협의회(공동대표 김주연 전태 조희완 목사, 이하 목선협)는 40개 지역 목선협 회장단과 2천 교회 일동 명의로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교회에 전가하는 정부의 교회 탄압을 즉각 중단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17일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 7월 8일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국의 교회를 대상으로 핵심 방역 수칙을 의무화하겠다’며 교회 모임을 금지하는 입장을 밝혔고, 13일 구리시에서는 시장 명의로 기독교 소모임 고발시 포상하겠다는 ‘국민 안전 신고제’ 공문이 발표됐다”며 “14일 순천, 울산 등 다른 지자체에서도 앞다투듯 포상제도, 신고제도 도입을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구리시에서 포상금을 준다고 하자, 울산에서는 ‘우수 신고자 마일리지 제도’ 도입을 주장하며 100명을 선정해 총 1,500만원의 포상금을 준다고 발표하는 등 불신을 조장하며 국민들을 포퓰리즘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전국 초중고 가정통신문에 ‘코로나 예방을 위한 방역 강화 안내’를 하면서 교회만 콕 찝어서 슈퍼 전파집단으로 오인하도록 만들고 잠재적 가해자로 낙인찍고 있다”고 밝혔다.

목선협은 “교회는 소모임조차 규제한다더니, 서울광장에서 9월 18일부터 12일간 퀴어축제를 하겠다는 것은 참으로 앞뒤가 맞지 않는 조치”라며 “과연 이런 대책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것인지, 교회에 대한 적대감을 높이려고 하는 것인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교회가 지명수배할 만한 행동을 했는가?과연 교회에서만 확진자가 나왔는가”라며 “통상적으로 포상금 제도를 시행했던 것은 살인 등 반윤리적이고 반사회적 범죄에 대해 지명수배를 내리는 경우였다. 그런데 교회에 살인자에게 적용하는 신고포상제를 적용한다는 것은 견강부회(牽强附會)”라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전체 확진자가 1만 3,293명(7월 9일 기준)인데 교회 관련 확진자가 310명이면 2.3%밖에 안되는 상황이고, 더구나 기독교 인구 970만명(2015년 기준, 통계청)에 비추면 310명의 확진자는 조족지혈(鳥足之血)에 불과할 뿐”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만을 지목해 포상금까지 건다는 것에 기가 막힐 뿐”이라고 개탄했다.

목선협은 “도대체 정부는 왜 이렇게 교회만을 타깃으로 마녀사냥을 한단 말인가?그동안 교회는 정부의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에 성심성의껏 협조했다”며 “생명보다 소중히 여기는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는 것이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정부의 정책에 뼈를 깎는 아픔을 감수하며 협조해 왔던 것이다. 그런데 그동안 협조해 왔던 교회들을 향해 적반하장(賊反荷杖) 격으로 나오고 있으니 참으로 혀를 찰 일”이라고 했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는 것을 빌미로,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가”라며 “최근 정부에서는 차별금지법을 상정하고 있다. 인권을 위한다는 명분 하에 동성애를 합법화하기 위한 악법을 상정하고 통과시키려 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소수자를 위한다지만 오히려 다수에 대한 폭력이 될 수 있는 이 법을 강행하려는 정부 정책에 우리는 단호히 반대한다”며 “동성애를 가장 반대하는 것이 기독교이기에,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주적을 교회로 간주하며 여론몰이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러울 뿐”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전국 모든 교회들은 교회를 향한 정부의 탄압에 정면으로 맞서야 한다”며 “대한민국은 종교의 자유가 있는 나라이다. 헌법 제20조 1항에는 ‘모든 국민은 종교의 자유를 가진다’고 돼 있다. 그러나 다른 종교와 구별해 기독교만을 지칭하며 규제하는 것은 기독교에 대한 종교활동 침해이며, 이는 명백한 종교탄압”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이들은 “정부의 이런 종교탄압이 철회되지 않는다면 모든 교회가 하나로 연합하여 함께 일어나게 될 것”이라며 “우리 목선협은 질병관리본부와 방역당국, 의료인들의 노력에 심심한 위로를 표하면서, 지금까지 철저히 해왔던 바대로 교회 내 방역대책을 더 철저하게 지킬 것”이라고 천명했다. 그러면서 아래 사항을 요구했다.

1. 형평성에도 맞지 않는, 교회만을 향한 총리 행정명령 ‘핵심 방역수칙’을 즉각 철회하라!

2. 국민을 분열시키고 불신을 조장하는 ‘신고포상제’를 즉각 철회하고 공식 사과하라!

3. 그동안 정부의 방역대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철저히 방역했던 교회들의 수고와 노력을 무시한 채, 코로나19 방역대책을 빌미로 교회 해체를 목적으로 마녀사냥식 정치 행위를 즉시 중단하고 970만 기독교인들에게 사과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