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교회를 지목해 정규예배 이외의 각종 모임과 행사, 식사 제공 등의 금지 및 출입명부 관리 의무화 등의 방침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그동안 과도한 예배 제재 문제로 여러 차례 정부 당국과 충돌을 빚었던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와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 이하 한교연)은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