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가 집단감염 온상인 것처럼 비치게 해
극소수 사례로 모든 교회들 제재 무리하다

지구촌교회 침례회 코로나 세미나
▲침례회 통일선교주간 행사 모습. ⓒ지구촌교회
기독교한국침례회(총회장 윤재철 목사)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교회 소모임 등 금지 조치에 대해 총회장 명의의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침례회 총회는 10일 “정부가 발표한 방역 대응지침으로 개신교회 관련 소모임, 행사 및 단체식사 금지 의무화 조치를 한 바 있다. 정부는 언론을 통해 교회가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비치게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심히 유감스럽고 개탄을 금할 수 없다. 이에 교단 책임자로서 정부가 한국교회를 우리 사회의 코로나19 가해자로 인식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국민들에게 교회의 위상을 잘못되이 갖게 하는 행동에 신중함을 갖기를 3,300교회의 이름으로 엄중하게 경고하고, 범교단적으로 연합해 이 문제에 대응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윤 총회장은 “최근 정부와 일부 대응조치를 담당하는 기관들의 조치는 교회에 대한 역차별로, 클럽, 노래방, 식당, 카페 등 더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은 따로 큰 조치가 없는 반면, 교회의 모임을 제한하는 조치는 이해할 수가 없다”고 성토했다.

그는 “이미 동역자 여러분들께 메신저를 통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정부의 교회 정규 예배 이외 행사 금지를 취소해 주세요’란 청원을 요청한 바 있고, 적극 동참이 있어야 할 것”이라며 “9일 오전 9시 30분 현재 33만여명이 동참하셨다. 청와대 국민청원이 한 달 안에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으면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은 해당 청원에 대해 답변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재철 총회장은 “우리의 예배와 모임은 개인의 영혼 구원과 믿음의 가정들을 통해 지역과 민족과 시대를 살리는 소중한 시간들”이라며 “이 소중함을 지켜내기 위해, 처벌이 무서워서가 아니라 지역과 민족과 시대에 교회가 산 소망이 되기 위해 철저한 방역을 지켜오고 있다”고 밝혔다.

윤 총회장은 “극소수 교회의 사례를 가지고 이렇게 모든 교회들에 제재를 가하는 것은 무리한 방역조치이며,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교회들과는 집단 감염이 보고된 바가 없는 것이 사실”이라며 “교회가 지금까지 스스로 지켜온 정규예배가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는 모범적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우리 모두는 코로나19의 빠른 종식을 위해 함께 기도한다. 위기를 기회로 삼고, 어려울 때 함께 마음을 모으는 지혜를 하나님께 구하기를 원한다”며 “섬기시는 교회와 가정 위에 하나님의 은혜가 넘치시길 기원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