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추가마골

유명한 갈비 프랜차이즈 업체가 버려야할 고기를 재사용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해당업체 대표가 사과문을 올렸다. 송추가마골 대표는 식재관리 문제로 인해 고객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을 사과드린다고 알렸다.

그는 '고객과 직원 모두의 믿음을 저버릴 수 있는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어났다'며 '특정매장 관리자이 잘못이라할지라도 본사의 잘못이라고 생각한다'고 사죄했다.

그는 해당 매장의 시작 조치뿐 아니라 육류관리 특별점검, 외부 위생 전문업체 세스코를 통한 위생 및 육류관리 점검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앞서 8일 JTBC는 고기를 상온에 오래 두면 육질상태가 변해 끈적거림이 생긴는데 이 업체는 고기를 빨아서 소주나 새양념에 넣어 안좋은 냄새를 숨기다고 보도했다. 또한 육질이 변한 고기는 숙련된 직원이 숯불에 구워 손님에게 제공한다고 했다. 해당업체는 덕정점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