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순교자의 소리
▲한국 VOM 대표 현숙 폴리 박사, CEO 에릭 폴리 목사. ⓒ크리스천투데이 DB
한국순교자의소리(VOM)가 이달 7일로 예정된 성북구 경찰과 서울시 문화정책과의 합동 조사에 앞서, 14쪽 분량의 2019년 외부 회계감사자료와 비영리법인 설립허가증을 온라인상에 공개했다(https://vomkorea.com/about/financial-accountability/).

한국 VOM CEO 에릭 폴리 목사는 2일 “순교자의소리는 정부 조사관뿐만 아니라 한국의 일반인들도 본 단체의 재정 투명성을 평가하고 비영리법인 설립 허가의 위반한 사실이 있었는지를 쉽게 평가할 수 있도록 이 자료들을 공개한다”며 “이제 누구든 우리의 은행 계좌에 재정이 얼마나 있고, 급여와 임대료로 얼마를 지출하는지, 심지어 사무용품에 얼마의 재정을 쓰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면서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폴리 목사는 “순교자의소리는 어떤 나라의 정부나 정부의 기금으로 운영되는 단체로부터 재정을 지원받은 적이 한 번도 없으며 우리 단체는 각 개인과 교회들의 기부금으로 100% 운영되고 있다”며 “폴리 목사는 자신이 단체에서 급여를 받은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덧붙였다.

한국 순교자의 소리
▲한국 순교자의 소리가 공개한 2019년 외부 회계감사 자료의 일부. ⓒ한국 순교자의 소리 제공
순교자의 소리 비영리법인 설립 허가증에는 6가지 단체 사업 내용이 명시되어 있다. 다음 내용은 그 중 하나다.

“기독교 금지국 혹은 기독교인들이 정부의 통제를 받거나 이웃들에게 멸시를 당하는 지역에 있는 기독교인들에게 성경, 방송 및 전자 매체 자료를 제공하고 의료를 지원하며 제자 된 삶과 역사 속 기독교 순교에 관해 훈련하고 재정을 보조한다.”

경찰이 단체의 비영리법인 설립 허가 위반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폴리 목사는 “처음부터, 특히 우리가 비영리법인 설립 허가를 신청했을 때부터, 우리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기독교 금지국가에 성경을 보내고, 그러한 나라의 지하교인들과 협력하는 것이었다”며 “2005년부터, 우리는 풍선이나 다른 여러 가지 방법을 통해 인쇄된 성경 또는 파일 형식의 성경을 매년 평균 4만 권씩 북한으로 보냈다. 우리가 사용하는 성경은 북한 정부가 발행한 번역본을 바탕으로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라디오로도 북한에 성경을 방송한다. 우리는 단 한 장의 정치 전단도 북한으로 보낸 적이 없으며, 오직 성경과 성경 공부 자료만을 보낸다. 그것이 바로 우리의 동역자인 북한 지하교인들이 요청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폴리 목사는 “순교자의소리가 중국과 구소련 국가들, 아프리카, 중동과 남아시아 전역의 지하교인들과 연계하여 각 나라에 성경과 성경공부 자료들을 보내며 도서와 비디오 등을 통해 이러한 나라에 있는 기독교인들에게 핍박 교리에 대한 훈련을 제공해주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폴리 목사는 한국 VOM이 다음 주 있을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조사를 통해 한국 기독교 선교단체 협의회에 소속되어 처음 시작했던 2003년부터 사단법인으로 독립하기까지 ‘정부 당국의 모든 관계자과 그동안 유지해왔던 협력관계’를 회복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