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호
▲강철호 목사.
할렐루야! 신록의 계절 7월 입니다.

요즘 북한이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삼으면서, 박상학 대표가 세간의 비판 대상으로 융단 폭격을 받고 있습니다.

심지어 우리 탈북민들 속에서도 살려고 왔으면 조용히 살 것이지, 정치 쇼로 한국에 살고 있는 우리까지 욕먹게 한다고 비방합니다.

그러나 곰곰히 생각해 보면 북한 인권에 관심없고 김정은과 평화를 구걸하는 이 정부의 현실에서, 대북전단이 국제사회와 우리 한국인들에게는 물론, 북한 동포들에게까지 직접적으로 끼치는 영향력이 너무 크다고 생각합니다.

남북 평화는 구걸한다고 되는 것이 아님을 지금까지 분단 체제 속에서 우리는 철저히 경험하고 있고, 진정한 평화는 싸워서 쟁취해야 그 가치가 보장되는 것임을 역사가 말해주고 있습니다.

히틀러 암살에 가담했던 본회퍼 목사는 “악을 보고도 침묵하는 것은 그 자체가 악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오늘날 한국교회 안에도 북한에 대해 강도 만난 자의 이웃이 되자고 강조하면서 정작 강도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는 것이 하나님 마음을 아프시게 하는 건 아닌지 생각해 보게 됩니다.

한국의 역사를 공부해 보면, 유신 독재와 싸웠던 민주화 운동 참여자들 중 종교인들이 많았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그들은 그 때 탄압의 대상이었고 감옥살이도 했다면서, 지금 당당히 자랑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당시 감옥에 갔다 와서 범법자 취급을 받았지만, 지금은 자신들이 민주투사로 한국사에 기록돼 있음을 긍지로 여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유신보다 더 잔인한 탈북민들이 살았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도자 김정은은 민주화를 그렇게 자랑스럽게 여기는 그들과 현 정부로부터 칭송받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세상이 정말 잘못된 것 같습니다. 지금 민주화를 외치던 홍콩이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탄압을 받고 있음에도, 이 정부는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민주화를 그리도 자랑하던 현 정부의 민낯입니다.

평화통일은 정치의 이용물이 아닙니다. 지금 이 정부가 말하는 평화는 우리만 피해보지 않으면 되고, 북한 동포들은 죽든 살든 알 바 아닌 이기적 평화이기에,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평화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솔직히 복음과 평화통일의 주체는 우리 3만 4천 탈북민들과 탈북 목회자들이고, 우리가 지금 북한을 향해 더욱 크게 외칠 때가 지금이라고 생각합니다.

안타까운 것은 교회 안에서도 힘 있는 일부 지도자들이 ‘원수도 사랑해야 한다’는 달콤한 말로 우리의 눈을 가릴 때 저 북한 땅에서 죽어가고 있는 이웃은, 이들의 가족이 아닌 우리의 부모 형제입니다.

물론 성경에 ‘네 원수도 사랑하라’는 말씀도 있지만, 하나님은 ‘화평이 아니요 검을 주러 왔노라’는 진리도 우리에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예수님은 악한 세상에서 우리가 복음을 위해 희생을 각오해야 하며, 이를 위해 십자가의 보혈을 우리에게 보여주신 것이라 믿습니다.

김여정의 한 마디에 오늘은 박상학 대표가 표적이 되어 탄압받고 있지만, 내일은 김여정이 북한 복음화가 김정은 체제에 위협이 된다며 또 다시 한국 정부를 자극한다면, 탈북민 교회마저 탄압의 대상이 되지 않을까 우려스럽습니다.

박상학 대표를 응원하고 지원한 문제에 대해 문제를 삼는 정부는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합니다.

지금까지 대북전단 지원은 정부가 아닌, 북한 동포들을 사랑하는 국내외 애국 시민들이 십시일반으로 도운 독립자금과 같은 소중한 돈으로 이뤄져 왔습니다. 그 돈에 대한 책임을 물을 권한은 정부가 아닌 애국시민들에게 있습니다.

역사는 통일 후에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항일운동 당시 목숨을 걸고 독립을 위해 싸웠던 선진들도 그 때엔 누구도 그들을 알아주지 않았지만, 독립된 후부터 지금까지는 우리 민족의 위대한 영웅들로 역사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오늘도 목숨을 걸고 북한 동포들의 구원을 위해 싸우는 우리 탈북민들과 목회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은 누구도 우리를 알아주지 않지만, 우리의 양심만은 통일 후 북한의 형제자매들이 알아줄 것이라 확신합니다.

하여 정치적으로 외치는 사람들은 정치적으로, 복음 안에서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는 사람들은 나름대로 평가될 것이니, 희망을 안고 더욱 담대하게 결연히 싸워야 합니다.

악한 무리들의 세상은 그렇게 쉽게 오지 않을 것입니다. 아직 이 나라에는 정의가 살아있고, 기도로 우리 탈북민들을 돕는 기도의 용사들이 곳곳에 있습니다.

지금의 현실을 영적으로 볼 줄 아는 안목이 진정 하나님의 자녀다운 모습입니다. 죽기를 각오하고 거짓과 싸울 때, 우리는 복음으로 하나가 될 줄 믿습니다.

요즘 너무 복잡합니다. 하나님은 오늘도 우리에게 악한 이 시대를 살면서 더욱 깨어 형제를 위해 정의롭게 일어나라 하십니다. 정의는 곧 승리합니다.

“누구든지 자기 친족 특히 자기 가족을 돌보지 아니하면 믿음을 배반한자요 불신자보다 더 악한 자니라(디모데전서 5:8)”.

강철호 목사(새터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