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진 대사회 신뢰도 회복 위한 신앙의 생활화 강조
사회책임 분과 신설, 포괄적 차별금지법 등 신속 대처

한성연 11회 정기총회
▲한기채 신임 대표회장과 임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예성 부서기 노윤식 목사, 나성 부회장 조상을 목사, 나성 감독 신민규 목사, 한기채 목사, 직전 대표회장 문정민 목사, 예성 총회장 김윤석 목사, 예성 부총회장 이상문 목사. ⓒ이대웅 기자
기성과 예성, 나성(나사렛) 교단의 연합체인 한국성결교회연합회(한성연) 제11회 정기총회가 7월 1일 오전 서울 중앙성결교회(담임 한기채 목사)에서 개최됐다.

이날 정기총회에서 대표회장에는 한기채 목사가 추대됐다. 한성연은 예성과 기성, 나사렛 교단 총회장이 돌아가면서 대표회장을 맡고 있다.

공동회장에는 신민규 목사(나성)와 김윤석 목사(예성), 서기에는 이승갑 목사(기성)가 각각 자리했다. 공동부회장은 지형은 목사와 고영만 장로(기성), 조상을 목사(나성), 이상문 목사와 정기소 장로(예성) 등이다.

신임 대표회장 한기채 목사는 “도덕성과 영성을 아우를 수 있는 것이 성결성이다.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기독교의 대외 신뢰도가 하락하고 신앙이 생활화되지 못한 데 대한 반성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럴 때 성결교회가 떨어진 신뢰도를 회복하는 신앙의 생활화, 삶의 일터와 가정에서 신앙을 증명해내는 운동 등이 일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한 목사는 “한국교회가 그간 양적으로 많이 부흥했지만, 이제야말로 질적으로 건강해져야 한다. 성결 교단들이 연합해서 이 일을 감당한다면 한국교회를 다시 한 번 견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1년 동안 행사를 많이 못하더라도 내실 있게 일을 감당하면서, 사회의 빛이 되는 성결교회 되려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기대했다.

한성연 11회 정기총회
▲신임 대표회장 한기채 목사가 취임사를 전하고 있다. ⓒ이대웅 기자
또 “예성과 나성 총회장님과 이번 총회를 준비하면서 사회책임 분과를 신설하자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목회윤리 규정을 만들어 성결교회 목회자들이 선언적 의미로라도 한국교회와 사회 앞에 공포하자는 이야기를 나눴다”며 “포괄적 차별금지법 등 제반 문제에 대해서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앞선 1부 개회예배는 기성 총회장 한기채 목사 사회로 예성 부총회장 이상문 목사의 기도, 나성 평신도국장 강규만 장로의 성경봉독, 서울신대 송윤진 교수의 특별찬송 후 나성 감독 신민규 목사가 ‘바울의 결심(갈 2:16-20)’을 제목으로 설교했다.

신 목사는 “모든 것이 새로워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옛 기준에 얽매여서는 이를 감당할 수 없다”며 “바울이 변화된 환경에 대비하기 위해 옛 관습인 자기 의를 버렸듯, 우리도 지금까지의 목회 패러다임을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자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축사도 이어졌다. 예성 전 총회장 김원교 목사는 “한국 성결교회의 모교회인 중앙성결교회에서 한성연 정기총회가 열리게 돼 감사하다“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위중한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여기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영적 부흥을 도모하자“고 전했다.

나성 부회장 조상을 목사는 “코로나19는 불법과 거짓이 난무하는 세상에 대한 하나님의 재앙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죽음의 영에서 우리를 구원하실 분은 ‘유다의 사자’ 오직 예수 그리스도밖에 없다. 거국적 회개 운동을 통해 죽음의 영에서 지구촌을 살리는 일에 앞장서자“고 했다.

서울신대 총장 황덕형 목사는 “대표회장으로 취임하시는 한기채 목사님께 축하드린다. 성결의 복음은 멀리 17세기 웨슬리에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며 “돌아보면 성결의 복음은 역사적으로 하나님께서 위기를 극복하게 하시기 위해 준비하셨다. 부름받은 우리가 이 시대의 위기를 맞아 한국 사회와 교회, 세계 역사를 위해 중요한 일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성연 11회 정기총회
▲임원들이 케이크 커팅 전 초를 끄고 있다. ⓒ이대웅 기자
2부 총회는 직전 대표회장 문정민 목사 사회로 기성 부총회장 지형은 목사의 기도, 예성 서기 김만수 목사의 회원점명, 개회선언, 회순 통과, 예성 총무 이강춘 목사의 경과 및 결산 보고, 임원 선거 및 교체, 취임사, 공로패 증정, 안건토의 등이 이어졌다.

이날 정기총회는 기성 부총회장 고영만 장로의 폐회 및 오찬기도와 축하케이크 커팅으로 마무리됐다. 정기총회에는 옵서버로 구세군 장만익 사령관과 C&MA 문형준 총회장도 초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