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과 거리 두기 등 이행… 밀접 접촉 없어”
교회 측, 확진자 가족 출입 사실 확인 후 선제적 대응

수원중앙침례교회
▲수원중앙침례교회가 입구에서 입장하는 성도들의 체온을 체크하는 모습. ⓒ교회 제공 
수원시가 수원중앙침례교회(담임 고명진 목사)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은 교회 활동이나 예배와 관련이 없는, 외부에서의 개인 간 접촉에 따른 것임을 밝혔다. 그럼에도 교회는 성도 중 밀접접촉자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직후 예배 중단 등 선제적 조치를 펼치고 있다.

수원시는 29일 오후 브리핑에서 “15시까지 역학조사에 따르면, 수원중앙침례교회 예배를 통한 집단감염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6월 27~28일 발생한 수원시 코로나19 확진자 7명(92~98번) 중 93·94·97번 확진자가 수원중앙침례교회 신도”라며 “감염 원인은 교회 예배가 아닌 교인들 간 접촉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교회가 그동안 방역 수칙도 철저히 준수해왔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수원시는 “93·94·97번 확진자가 방문한 수원중앙침례교회는 ‘마스크 착용’, ‘2m 이상 거리 두기’, ‘교회 내 식사 미제공’ 등 방역수칙을 이행한 것으로 파악돼, 교회 내 밀접 접촉으로 인한 ‘확진자의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예배 참석자 797명에 대해서도 ‘수동감시 대상자’로 분류했다. 수원시는 “‘수동감시’는 ‘자가격리’·‘능동감시’보다 낮은 감시 수준으로 수동감시 대상자는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 거주지 보건소로 연락해 후속 조치를 하게 된다”고 밝혔다.

수원시는 “현재 관련 교회, 병원과 긴밀하게 협력해 신속하게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심층 역학조사를 마치는 대로 조사 결과를 우리 시 홈페이지와 SNS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중앙침례교회는 27일 최초 확인된 92번 확진자가 교회에 출입한 적이 없으나, 아내(93번)와 딸(94번)이 교회에 출입한 것이 확인되자 교회 내 모든 모임을 즉각적으로 중단하고 모든 사역과 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했다.

가족이 확진자로 확인된 당일 저녁에는 교회 건물 전체를 2주 동안 자진 폐쇄키로 하고 내부 시설에 대한 자체 방역도 실시하는 등 신속하고 선제적인 대응을 펼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