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기본법) 제정 반대 서명 운동
‘진정한 평등을 바라는 나쁜 차별금지법 반대 전국연합(이하 진평연)’이 주도하는 ‘나쁜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기본법) 제정 반대’ 온라인 서명 동참자가 9만명을 넘어 1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기독교계를 비롯해 뜻을 함께하는 486개 단체가 참여해 지난 5월 결성한 전평연의 온라인 서명(http://sign.healthysociety.or.kr)에는 26일 오후 1시 30분 기준 94,003명이 동참했다. 이는 하루 사이 2만 명 이상이 늘어난 수치다.

직군별로는 목회자가 13,631명으로 가장 많고, 보건의료인 1,799명, 교수 1,015명, 법조인 105명 나머지 일반인 77,453명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31,111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시가 24,728명, 경상도 6,546명, 인천시 5,805명, 전라도 4,693명, 충청도 4,525명, 대전시 3,605명, 부산시 3,370명, 대구시 2,999명, 광주시 1,961명, 강원도 1,691명, 울산시 1,690명, 세종시 706명, 제주도 573명이 그 뒤를 이었다.

직군별로 가장 많은 목회자의 경우 지역별로 경기도 4,114명, 서울시 2,892명, 경상도 1,097명, 전라도 1,029명, 충청도 984명, 인천시 890명, 대전시 538명, 부산시 536명, 대구시 414명, 강원도 375명, 광주시 368명, 울산시 223명, 제주도 94명, 세종시 87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진평연은 서명 시 본인 인증 절차를 거치도록 했다. 일부 서명자들은 자신의 소속 교회 및 직장 등의 정보도 기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