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홈페이지
ⓒ충남도의회 홈페이지 입법예고 게시판
시민들이 19일 충남도의회 의결을 앞둔 ‘충남학생인권 조례안’에 대해 교권침해, 정치적 악용, 동성애 조장 등을 우려하며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충남도의회 홈페이지에서는 해당 조례안 예고와 관련해 1만 9천 조회수를 달성했고, 댓글은 이에 대해 반대하는 다수의 시민들의 의견이 달렸다.

또한 천안시기독교총연합회(이하 천기총)는 지난 14일 입장문을 통해 “교권과 학생들의 학습권, 신앙의 자율권을 훼손하는 충남학생인권 조례안을 반대한다”며 “충남학생인권조례를 졸속 처리 말고 시행 중인 지역에서 문제점을 충분히 검토하고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 학생·교사·학부모, 지역사회와 토론하고 합의점을 도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학생들의 학습권을 우선으로 보장해야 한다. 표현과 집회의 자유는 학생들이 정치적 집회에 동원될 우려가 있다”며 “교사들이 학생들을 평가하거나 징계하기 어려운 구조를 만들어 교사들의 교권을 훼손한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성적지향 차별금지는 왜곡된 성 의식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하는 등 심각한 성적 왜곡”이라며 “동성애라는 기독교 신앙의 가치관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내용으로 절대 반대한다”고 했다.

한편 이번 조례안은 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김영수 의원(서산2) 등 19명이 지난달 28일 발의했다. 해당 조례안은 학생 자유권·평등권·참여권·교육복지권을 보장하는 내용 등을 담은 52개 조항으로 구성됐다. 학생인권조례안 제15조(차별받지 않을 권리)에는 성 정체성이나 종교, 출신 국가, 피부색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는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천안시 기독교 총연합회는 지난 6일을 시작으로 조례안 처리를 담당하고 있는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의 오인철 위원장 거주지 앞에서 1인 침묵시위를 이어가며 충남학생인권조례안의 폐기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