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학교
▲한동대학교. ⓒ한동대
대전 한남대와 포항 한동대가 교육부가 주관하는 대학혁신지원사업 1차년도 사업에서 최상위 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

재학생이 5,000명 이하인 한동대(총장 장순흥)는 ‘지역강소대학’ 타이틀도 함께 획득했다. 이에 한동대는 A등급에 따른 가중치와 지역강소대학에 따른 가중치를 동시에 적용받아, 추가적인 성과 인센티브를 통해 1차년도보다 약 36% 증액된 사업비를 받는다.

이번 사업 평가는 한동대가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온 교육 특성화에 기인한 결과다. 특히 한동대는 ‘문제를 발견하고 바른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인재 양성’이라는 사업 목표 아래 △자유학기제 활성 △대학 캠퍼스를 테스트베드로 활용하는 산학협력형 문제 해결 △학생 주도 세상을 바꾸는 10대 프로젝트 연구 등 대학 혁신을 위한 경쟁력 있는 11대 프로그램과 31개의 세부 프로그램을 수행해왔다.

본 사업 평가단은 “한동대학교의 프로그램 운영 및 성과에서 우수한 사례가 다수 도출되었으며, 타 대학이나 지역사회에 기여할 만한 롤 모델로 홍보할 필요가 있다. 특히 학부생들의 문제 해결 능력 강화를 위한 창의 융합 및 연구 프로젝트 지원 노력이 우수함”이라고 평가했다.

한동대 장순흥 총장은 “이번 사업 평가 결과는 코로나19 이후의 뉴노멀 시대의 대학 교육이 지향해야 할 바를 정부로부터 인정받았다고 생각한다”며 “이러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시대의 요구에 따른 끊임없는 교육 혁신의 결과이고, 우리 구성원들의 헌신의 산물이다”라고 말했다.

또 “우리 대학교는 증액된 이번 사업비를 코로나19 이후의 교육을 대비하여 언제 어디서나 교육이 가능한 환경을 구축하고 그 안에서 우리 대학교의 강점인 문제 해결 역량 교육 특성화 체계를 공고하게 구현하겠다”라며 향후 사업 추진 계획을 밝혔다.

한동대는 최근 ‘2020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사업’에 선정됐으며, 산업연계 교육 활성화 선도 대학(PRIME)사업 사후 관리 점검 평가에서도 ‘A등급’을 받았다.

한남대
▲한남대 전경.
대전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도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대학혁신지원사업 1차년도 연차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A등급’을 획득했다.

이번 평가에서는 전국 131개 자율개선대학을 5개 권역별로 평가(1유형)했으며, 충청권역 26개 대학 가운데 8개 대학을 A등급 대학으로 선정했다.

한남대는 최고 등급(A등급)을 받아 전년 대비 약 10억원이 증액된 2차년도 사업비 58억 7,1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한남대는 혁신지원사업 목표를 ‘현장적응 능력을 바탕으로 삶과 사회변화를 선도하는 혁신인재 양성’으로 설정하고, 지역사회와 산업이 공생 발전하는 교육 혁신을 추구해 왔다.

교육부는 사회혁신형 교육프로그램 개발, 서비스러닝 교과목 개발 및 운영 등 한남대학교의 주요 혁신 프로그램을 우수하게 평가했다.

한남대는 지역과 대학의 상생발전 모델로 다양한 ‘서비스러닝’ 교과를 개발했으며, 학생 중심의 비교과 프로그램과 스터디그룹 운영 등을 실시했다.

한남디자인팩토리(신기술 활용을 통한 프로젝트 기반 융합 교육과정)의 혁신교과 개발과 글로벌 협력 프로그램 등 혁신적인 교육과정 모델을 개발 운영해 왔다.

이 밖에 지역정보 조사 등 지역사회를 이해할 수 있는 교과목을 개발하고 지역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는 현장 중심의 사회 혁신형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평가의견에 따르면 “한남대가 학생 의견수렴을 위해 ‘한남 옴부즈맨’을 활용하고 △적절한 절차를 통해 구성원의 의견수렴을 한점 △가치분석-논리모형을 결합해 사업성과를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도출한 점 △사업자체평가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사업추진 단계별·주기별 성과관리 체계 구축한 점 등이 우수한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이광섭 한남대 총장은 “혁신지원사업의 목표를 설정하고 지역사회와 현장중심의 교육혁신을 위한 각종 노력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선도하는 창의인재 배출, 혁신적인 융복합 교육 등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