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역
▲안양역.
경부선 안양역명에 대해 안양 연성대(총장 권민희)에서 역명부기를 신청하면서, 안양시민 대상 ‘안양역 역명부기 설문조사’ 중단 민원 및 단독 대학 역명부기 반대 등의 논란이 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안양역 인근에 위치한 안양대(총장 박노준)와 대림대(총장 황운광)가 크게 반발하면서 공동 대응에 나서고 있다.

대림대는 안양역과의 거리 0.8Km, 도보 이동 시간 9분으로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으며, 학생 7,325명과 교직원 678명 등 총 8,000명 이상의 구성원 대다수가 통학과 통근으로 안양역을 이용하고 있다.

안양대는 안양역과 1.2Km 떨어져 있으며, 도보로 15분 거리에 6,200여 명의 학생과 450여 명의 교직원이 안양역을 이용하고 있다.

대림대 측은 2016년 안양역 역명부기 신청을 하였으나, 안양역 인근 대학들 중 한 곳만 채택할 경우 혼란과 특혜 소지가 크므로 승인이 어렵다는 권고를 받았다고 한다.

이에 안양역 역명 부기는 인근 대학들의 입장을 고려해 추진 불가능한 사안으로 인지해 왔는데, 이번에 역명부기가 시도되고 있다는 것.

관계자들은 안양지역 3개 대학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맞붙고 있어,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 역명부기심의위원회, 안양시, 안양역 등 관계기관에서 특정 대학의 손을 들어서는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