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청
영등포구청은 11일 4명의 신규확진자의 발생과 동선을 알렸다.  영등포구 44번째 확진자는 50대 여성으로 영등포본동에 거중중이다. 6월 9일 발열, 기침 증상이 있었으며 10일 영등포구보건소에서 검사를 진행 11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동동선은 8일 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감염경로는 강남구 확진자와 5일 접촉하였다.

영등포구 45번째 확진자는 60대 여성으로 대림2동에 거주 중이다. 10일 두통 증상이 있었으며 10일 영등포구보건소에서 검사를 진행, 11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동 동선은 8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기타 동선은 없다. 강남구 확진자와 접촉하였다.

영등포구 46번째 확진자 60대 남성으로 신길5동에 거주중이다. 10일 금천구보건소에서 검사를 진행 11일 확진판정 받았다. 이동동선은 8(월)~9(화) CJ대한통운택배 영등포지사(국회대로22길 20) 근무했다. 10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 금천구 확진자와 7일 접촉하였다. CJ대한통운은 해당지점 근무자 250명에게 코로나 검사를 받도록 했으며 12일까지 폐쇄하기로 했다.

영등포구민 47번째 확진자 30대 여성으로 양평2동에 거주중이다. 5일 발열, 근육통 증상이 있었으며 10일 영등포구보건소에서 검사를 진행 11일 확진판정 받았다. 이동동선은 6/3(수)~6/10(수) 상쾌한이치과의원(국제금융로 10, 5층) 근무했다. 지하철 출퇴근(선유도역~여의도역)했다. 동거가족 2명이 관내 초등학교에 재학 중에 있어 남부교육지원청에 확진자 관련 사항 통보하였고, 수강 중인 학원에도 안내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