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망 빠진 사회에 그리스도의 계절 희망 선포
QR코드 선제 도입, 새신자 참석자 카드 작성
에스컬레이터 핸드레일 자동 소독기도 설치해

사랑의교회 5월 31일
▲성령강림주일이자 ‘예배 회복의 날’ 예배 모습. ⓒ사랑의교회
성령강림주일인 5월 31일, 한국교회가 ‘예배 회복의 날’을 지킨 가운데,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도 생명과 같은 예배가 조속하게 온전히 회복되기를 기도했다.

오정현 목사는 ‘성령 충만한 질그릇(고전 6:19-20, 고후 4:7)’을 제목으로 “성령님은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고,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해 친히 간구하신다는 말씀을 기억하자”며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불안에 떨고 있는 이 시대를 소생시켜 주실 것”이라고 전했다.

오 목사는 “주님의 자녀된 한 사람, 한 사람의 기도와 교회 공동체의 간구와 섬김, 헌신으로 이 나라와 민족을 변화시키고 회복시켜 주실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사랑의교회는 성령강림주일 예배를 맞아, 육신의 한계를 뛰어넘는 성령님의 기름 부으심을 체험하기 바라며 나라와 민족, 개인과 가정, 믿음의 공동체가 하나님 앞에서 온전한 회복을 이루도록 간절히 기도했다.

교회 측은 “예배 회복을 통해 한국교회가 다 함께 감염증으로부터 불안에 떨고 있는 이 땅에 소망 가득한 복음의 물댄 동산, 푸른 감람나무가 되기를 마음 모아 기도했다”며 “코로나19와의 싸움이 봄, 여름, 가을, 겨울 계속될지 모르지만, 교회는 절망에 빠진 사회 앞에 ‘다섯 번째 계절’인 예수 그리스도의 계절이 가져올 희망을 선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랑의교회 5월 31일
▲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는 방역 당국의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능가하는 고도의 방역체계를 구축해 참석하는 성도들과 신앙·사회 공동체의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

교회 출입 시 마스크 착용은 필수이고, 미지참시 교회에서 마스크를 제공했다. 예배당에는 간격을 두고 앉을 수 있도록 안내하고, 이를 스티커로 표기해 성도들간에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예배에 참여하도록 했다.

또 각 예배마다 6,500석의 본당 출입 가능 인원의 1/4 가량인1,500-1,800명만 입장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인원이 초과될 경우 부속실에서 영상을 통해 예배드리도록 안내했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QR코드 사용이 거론되는 가운데, 사랑의교회는 선제적으로 예배당 출입 성도들의 신분 확인을 위해 사전에 부여한 성도 확인용 QR코드로 출입을 확인했다.

사랑의교회 5월 31일
▲QR코드로 본인 확인을 하고 있다. ⓒ사랑의교회
교회 측은 QR코드 도입으로 출입 확인 시간 등이 현저히 줄어들는 효과를 봤다고 전했다.

또 성도들을 위해 손 소독기를 출입구마다 설치했으며, 자동 분사용으로 접촉을 최소화했다. 특히 사용 빈도가 높은 핸드폰을 소독 후 소지할 수 있도록 초고속 핸드폰 소독기도 비치했다.

또 예배 전후 주요 이동 수단인 에스컬레이터 핸드레일 자동 소독기를 전 층에 설치해, 노약자의 손잡이 이용 시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방역을 위해 교회를 처음 방문하는 새가족들을 위해서는 예배 참석자 카드를 작성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참석 자카드에는 이름과 연락처, 발열 등 증상 여부 등을 기록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