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학교 재단이사회(이사장 직무대행 이승현)가 이상원 교수를 해임한 것과 관련해 보이콧까지 거론하는 등 기독교계 곳곳에서 우려와 항의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대해 총신대 측은 “취임 초기부터 이어온 재정 정상화를 위한 모금활동도 큰 타격을 입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