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백악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각) 중국의 홍콩보안법 추진과 관련, 이번 주 중에 모종의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중국을 압박했다.

미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중국이 오는 28일 홍콩보안법 제정을 밀어붙이는 가운데, 미국 측이 구체적인 조치에 나설 것임을 시사한 것이다.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대한 미국의 제재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우리는 지금 뭔가 하고 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은 이를 매우 흥미롭게 지켜볼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며칠간 이에 관해 이야기할 것이다. 그러나 오늘은 말하지 않을 것”이라며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그는 제재를 포함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 이는 여러분이 이번 주가 끝나기 전 듣게 될 어떤 것이다. 내 생각에 아주 강력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놓고 첨예히 대립해 온 양국이, 홍콩보안법을 둘러싸고 한층 더 심각한 갈등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앞서 미국은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오는 28일 직접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히자, 홍콩의 자치권과 인권 보장을 훼손하는 일이라고 반대하며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작년 미 의회는 홍콩의 자치권이 일정 수준에 미달하다고 판단될 경우, 불이익을 가하거나 특별 지위를 박탈하는 내용이 담긴 홍콩인권법을 통과시킨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홍콩보안법과 관련, “홍콩 자치권 종말의 전조”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미 재무부가 홍콩 탄압을 시도하는 중국 관리와 기업, 금융기관에 대한 광범위한 제재를 검토 중”이라며 “중국 관리와 기업의 거래를 통제하고 자산을 동결할 수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