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오빠
ⓒ커넥트픽쳐스 제공
영화 <교회오빠>가 애플 TV앱을 통해 70개국에서 동시 서비스를 시작하며 전 세계 관객들과 만난다.

이로써 <교회오빠>는 전 세계로 동시에 온라인 배급된 최초의 한국 기독 영화가 됐다.

이번 해외 온라인 배급은 영화의 공동제작/배급사인 커넥트픽쳐스와 싱가포르에 위치한 수입 배급사 Trulite Pte. Ltd.간 파트너십을 통해 성사됐다.

영화 <교회오빠>는 자신의 대장암 4기 판정, 갑작스러운 어머니의 죽음, 그리고 아내 오은주 집사의 혈액암 4기 판정이라는 믿을 수 없는 고난의 상황에서도 절망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간 故 이관희 집사의 마지막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많은 이들을 울리며 감동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 작품이다.

올해 2월, 제11회 밴쿠버 기독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되었고, 교민들을 중심으로 해외에서도 뜨거운 응원을 받기도 했다. 현재 <교회오빠>는 애플TV앱을 통해 미국, 캐나다, 영국, 호주,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우간다, 도미니카 등 70여 개국에서 한국어 오디오와 영어 자막으로 서비스를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전 세계의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중국어, 일어, 스페인어 등 다른 언어 자막들이 추가돼 더 많은 나라에서 서비스 될 예정으로, <교회오빠>에 대한 뜨거운 반응은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다.

<교회오빠>는 각국의 애플 TV앱에서 ‘교회오빠’ 혹은 영어 제목 ‘A Job Who Is Near Us’ 등으로 검색하면 찾아볼 수 있다. 애플 TV앱은 하나의 앱에서 영화와 TV프로그램을 모두 시청할 수 있는 앱으로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TV, Mac, 삼성 및 LG 스마트TV, Roku, 아마존 파이어 TV기기에서 시청할 수 있다.

영화 관계자는 “모두가 절망하고 지쳐 있는 2020년, 故 이관희 집사가 남긴 마지막 사명을 통해 위로와 공감, 삶에 대한 새로운 희망을 찾을 수 있는 영화 <교회오빠>의 애플TV 온라인 서비스는 전 세계인들에게 다시 한번 희망의 불씨를 피어오르게 하는 소중한 시간을 선물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