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게이클럽과 강남 찜방(블랙수면방)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이요나 목사(홀리라이프 대표, 갈보리채플 담임)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이태원 게이클럽과 관련해 정부 당국의 대처와 교회 안의 동성애자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 목사는 과거 동성애자로 살면서 이태원 최초의 트랜스젠더 클럽을 만드는 등 국내 동성애자 유흥시설의 ‘개척자’였으나, 탈(脫)동성애한 뒤 지금은 동성애자들을 치유하는 사역을 주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