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Dan Scavio Jr. 트위터
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이 미국 정부가 북한의 인권 문제에 더욱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19일 보도했다.

최근 국제 앰네스티 미국지부는 오는 11월 실시되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백악관과 대선 후보에게 보내는 정책 제안서’를 발표했다.

이 제안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미국과 전 세계에서 불평등과 억압을 명백히 노출시키고 악화시켰다고 지적하고, 현재와 미래의 미국 지도자들이 인권을 지키고 진전시키기 위한 정책 제안을 받아들일 것을 촉구했다.

또 북한에 관해서도 “올해 미 대선에서 누가 이기든 북한과 관련해 두 가지 큰 우려 사항이 있다”며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하나는 북한 정부과 광범위하게 저지르는 인권 침해에 따라 2,700만 북한 주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이며 또 다른 하나는 핵무기 사용에 따른 대량 살상의 위협이다.

국제 앰네스티는 두 가지 문제가 불가분의 관계로 묶여 있고, 함께 일어나며, 함께 지속하고, 함께 해결될 수 있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또 “권력 유지를 위해 주민들의 복지와 삶을 희생시키는 정부는 대규모 전쟁의 참사를 일으킬 의지도 가지고 있을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 앰네스티가 미국 대선 후보들에게 제안한 3가지는 다음과 같다. 

첫째, 유엔과 국제 기구, 그리고 비슷한 생각을 지닌 동맹들과 협력해 북한 인권 문제를 다루고,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한 회의를 열며 중국과 일본에 북한 정부의 인권 기록과 관련해 더욱 강력한 입장을 취하도록 요구해야 한다. 

둘째, 북한인권 특별대사를 임명하고 충분한 예산을 배정해 국제사회에 북한 인권 문제를 재인식시키며, 북한의 고위 관리들에게 책임을 묻고 북한 내 정보 접근을 추진해야 한다.

셋째, 미국은 북한에 필요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공하고 북한 정권이 이를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함께 국제적 수준의 투명성과 책임성에 맞춰 받아들이도록 촉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