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안섭 원장
▲염안섭 원장. ⓒ레인보우리턴즈 영상 캡쳐
최근 총신대학교 내에 동성애자가 있다고 주장했다가 총신대 측에 의해 고소당한 염안섭 원장(수동연세요양병원)이 “분명 존재하는 이들을 그대로 두고 이 문제를 알리는 저를 고소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 아이들과 성도들이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총신대 측은 염 원장을 고소하는 이유 중 하나로 “마치 학교 안에 아주 많은 동성애자들이 재학하고 있는 것으로 오해할 수도 있는, 참으로 무책임하고 악의적인 주장을 펼쳐왔다”는 점을 꼽았었다.

그러나 염 원장은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레인보우리턴즈’에 게재한 영상을 통해 “총신대에는 LGBT(성소수자)뿐 아니라 BDSM(변태성욕자)도 존재한다”고 재차 주장하며, 그 근거로 에브리타임이라는 국내 최대 대학생 포털 커뮤니티를 제시했다.

가입자 수 442만 명의 에브리타임은 철저한 ‘학교 인증’과 익명 시스템으로 유명하다. 그런데 염 원장은 총신대 에브리타임에 들어가 보면 LGBT 게시판과 BDSM 게시판이 개설돼 있고, 그곳에 버젓이 활동하는 학생들도 있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염안섭 원장
▲염안섭 원장이 제시한, 총신대 에브리타임 LGBT 게시판. ⓒ레인보우리턴즈 영상 캡쳐
특히 자신의 동성애 성향을 고민하는 글이나, 동성애자들의 은어를 사용하는 글들, 그리고 총신대 성소수자 인권모임을 표방하는 ‘깡총깡총’이 회원 모집을 하는 글들이 최근까지도 게시되고 있었다.

염 원장은 “이런 분들이 목사, 전도사가 되면 되겠느냐”며 “저 같이 진실을 알리는 사람을 핍박할 힘과 시간과 에너지로 총신대에 존재하는 제2의 n번방 조주빈을 잡아 달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