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Unsplash
많은 영국인들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폐쇄 조치가 시행되는 동안 신앙과 기도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사반타 콤레스1(Savanta ComRes1)이 최근 영국 성인들 2,1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영국 성인들 가운데 44%가 이 기간 ‘기도했다’고 답했다. 기도했다고 응답한 이들 중 1/3은 “기도가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폐쇄 조치가 시작됐을 때부터 기도했다”고 했다.

응답자의 56%는 “기도가 세상을 바꾼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특히 젊은 성인들 중 30%가 “최소 한 달에 한 번 기도를 규칙적으로 기도한다”고 답했다. 55세 이상의 성인들의 경우 25%가 그렇다고 답했다.

기도제목의 경우 응답자의 53%가 “친구들과 가족을 위해 기도했다”고, 27%는 “최전선에 있는 의료진을 위해 기도했다”고 했다. 15%는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이들을 위해 기도했다”고, 역시 15%는 “코로나19의 영향을 받고 있는 나라들을 위해 기도했다”고 했다.

응답자의 51%는 “기도가 응답되는 것을 경험했다”, 2/3는 “하나님께서 기도를 듣고 계신다고 생각한다”고, 43%는 “기도로 개발도상국에서 가난한 삶을 사는 이들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에서 “라디오나 TV로 설교 말씀을 듣거나 온라인 예배에 참석했다”고 한 응답자는 25%였다. 정기적으로 교회를 출석하는 이들의 경우는 76%로 더 높았다. 또 18세에서 34까지 젊은 성인들의 경우는 34%였고, 이전에 전혀 교회를 나가지 않았던 이들의 경우는 5%였다.

티어펀드(Tearfund)의 루스 발레리오(Ruth Valerio) 박사는 “많은 영국인들이 지금과 같이 힘든 시기에 기도하는 모습을 보는 일은 매우 도전적”이라며 “티어펀드에서 우리가 하는 일은 기도하며 서로 손을 잡고 실질적 행동에 나서는 것이다. 이 두 가지는 코로나19 대응에서 매우 중요한 방법이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 중인 가운데, 더 많은 사람들이 기도와 행동에 나설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