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티 빨기 숙제 초등학교 남자 교사
ⓒ해당 교사의 블로그 캡쳐

초등학교 1학년에게 속옷 빨래 인증 사진 숙제를 낸 후 “섹시 팬티”, “이쁜 속옷 부끄부끄” 등의 댓글을 단 울산의 한 초등학교 담임 교사가 자신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에 “지인들의 응원 받아서 저를 위한 지지 서명이 아닌 실명제를 위한 서명 운동을 전개하고 싶다”고 밝혀 또 한번의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 27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40대 후반의 남자 담임 교사가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에 따르면 해당 교사는 학생들이 팬티 빠는 사진을 보고 “매력적이고 섹시한 OO”, “울 공주님 분홍색 속옷 이뻐요”, “수줍게 클리어”, “이쁜 속옷(?) 부끄뿌끄” 등의 댓글을 달았다.

아울러 설상가상으로 해당 교사는 온라인 개학 직후 학부모와 소셜미디어 단체 창을 만들어 학생들의 사진을 올려달라고 요청했고, 사진에 “저는 눈웃음 매력적인 공주님들께 금사빠”, “미녀들만 있는 줄 알았는데, 미남들까지.. 저는 저보다 잘생긴 남자는 쪼매 싫어한다고 전해주세요”, “우리반에 미인이 넘 많아요. 남자친구들 좋겠다”, “매력적이고 섹시한 00” 등의 댓글을 수차례 달았다.

이에 한 맘 카페에 글을 게시한 학부모는 “제가 옛날 사람인 건가, 정말 이해가 안 된다. 아이한테 섹시하다고 말하고, 효행 숙제라며 1학년 아이들에게 자기 팬티를 빨라고 시키고 칭찬한다고 해주는 말이 부끄부끄”라며 “왜 초등 1학년이 자기 팬티를 빨고 저걸 남자 선생에게 인증 사진을 보내야 하죠?”라고 분개했다.

이어 “팬티 빨기 영상도 그렇고 유튜브 자기 채널에 반 아이들 얼굴 동영상 다 올려 놓던데, 저는 저렇게 얼굴 막 공개하는 거 싫다”며 “제가 막힌 사람이라 좀 너그럽게 봐줘야 하는 건가?”라고 했다.

그러자 해당 교사는 “소통이란 무엇일까요?”라는 글로 시작해 “아직 우리가 만나지 않았고 서로에 대해서 잘 모르기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문제라고 생각한다”, “글을 올리신 분이 우리반 학부모님이시라면, 저에게 개인적으로 연락이나 아니면 밴드 숙제 내 주셨을 때 의견 주시면 제가 숙제를 수정하거나 변경할 수도 있었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최대한 빨리 게시글 삭제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글을 게재했다.

또 29일,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교육청 관계자 여러분. 경찰 여러분. 제가 교직 그만 두면. 여러분이 큰 수고로운 절차 안하셔도 된다”며 “아이들이 ‘섹시팬티 변태교사’라고 생각할텐데 그 상황에서 무슨 교육이 이루어지나?”라고 했다.

이어 “제 발로 당당하게 나가겠다. 하지만 나갈 때 나가더라도 이렇게 페이스북에 지인들 응원 받아서 저를 위한 지지서명이 아닌 네이트판이나 맘카페 실명제를 위한 서명 운동을 전개하고 싶다”며 “동참해 주신다면 다른 분들도 친구 태그 걸겠다”며 “왜 이런 피해자가 생기는 건 그런 거 안하는지 모르겠다”, “대한민국의 이런 피해자 교사 OOO가 마지막이었으면 한다”며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해당 교사는 자신의 블로그에 작성한 여성의 나체를 표현한 ‘누드김밥’, 여성의 속옷 사진을 올린 ‘브란감’ 등의 글과 ‘아이들은 모르는 상태에서(중략) 서서히 서서히 사육시켜야 한다’라는 발언으로 인해 곤욕을 치르고 있다.

한편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교사를 파면시켜야 한다는 청원까지 올라왔다. 28일 시작된 청원은 29일 오후 2시 기준 11만 명이 참여한 상태다.

청원자는 “이미 이런 댓글들로 인해 국민신문고에 한차례 신고가 들어갔다. 하지만 교육청에 조치 이후에도 또 다시 아이들을 성적 대상화 하며 성희롱을 멈추지 않았다”며 “교사가 해당 반의 학부모에게 보낸 문자 내용을 보면, 자신의 행동에 대한 뼈아픈 뉘우침은 커녕 당장 게시글을 삭제하라는 반협박적 내용들과 변명들로만 가득 차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런 자가 반성을 할까?”라고 분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