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티 빨기 숙제 초등학교 남자 교사
ⓒ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울산의 한 초등학교 1학년 남성 담임교사가 학생들에게 성적으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40대 후반 담임교사가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에게 ‘자기 팬티 빨기’를 개학 후 첫 주말 효행숙제로 냈다는 글이 게시됐다. 이에 따르면 해당 교사는 유튜브에 ‘섹시 팬티, 팬티 자기가 빨기, 행복한 효행레크축제, OOOOO OOOO 함께’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한 바 있고, 숙제 방 밴드에서도 학생들이 올린 숙제 인증 사진에 “오, 매력적이고 섹시한 OO”, “OO이 이쁜 잠옷. 이쁜 속옷(?) 부끄뿌끄”, “울 공주님. 분홍색 속옷. ^^ 이뻐여”, “우리 공주님 수줍게 클리어” 등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 해당 교사는 과거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여장한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이에 한 학부모는 “자기 채널 운영하는데, 제가 옛날 사람인 건가, 정말 이해가 안 된다. 아이한테 섹시하다고 말하고, 효행 숙제라며 1학년 아이들에게 자기 팬티를 빨라고 시키고 칭찬한다고 해주는 말이 부끄부끄”라며 “왜 초등 1학년이 자기 팬티를 빨고 저걸 남자 선생에게 인증 사진을 보내야 하죠?”라고 분개했다.

이어 “팬티 빨기 영상도 그렇고 유튜브 자기 채널에 반 아이들 얼굴 동영상 다 올려 놓던데, 저는 저렇게 얼굴 막 공개하는 거 싫다”며 “제가 막힌 사람이라 좀 너그럽게 봐줘야 하는 건가?”라고 했다.

팬티 빨기 숙제 초등학교 남자 교사
ⓒ인터넷 커뮤니티 캡쳐
울산강북교육지원청에 이 사건에 대해 민원을 제기했다는 학부모는 “OO초 1학년 O반 담임선생님께서 입학식도 하지 못한 신입생들을 위해 나름대로 뜻 깊은 입학식준비를 하는 과정이었다. 사진을 보고 아이들의 기를 살려주는 칭찬의 의미로 여러 가지 외모에 대한 표현의 댓글을 달았다고 한다”며 “학교 측에서는 개학을 하면 전체 교직원을 대상으로 성인지감수성에 대한 연수도 실시하기로 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했다.

이 같은 소식에 학부모들은 “울산교육청은 사과문 게재하고 각성하십시오”, “교사도 교육청도 정상이 아니다”, “전교조인지 아닌지 밝혀라”, “이건 범죄행위다” 등의 불만 섞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