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예배, 예배당,
▲교회 예배당의 모습. ⓒUnsplash
최근 처치리더스닷컴은 ‘코로나19 속에서 스마트한 교회들이 하고 있는 5가지 일’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소개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 

1. 교회 직원 및 중요한 자원 봉사자들을 위한 리더십 개발

위기를 낭비하지 말라. 지금은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훈련하기에 완벽한 시간이다. 모든 교직원들이 배우고, 개선하고 싶어하는 한 가지를 파악한 후, 책임감을 갖고 개인 성장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

2. 평균 이하의 사역 없애기

오랫동안 교회에 알려졌지만 탁월하지 않은 방법들이 있다. 이제 다시 모일 때에는 새롭게 개선되었거나 용도가 변경된 버전을 다시 시작해 보라.

3. 현명한 교회들은 재정 계획에 관한 회의를 하고 있다.

코로나19 이전에 있었던 공간의 요구나 필요 자금과 상관없이, 주중 예배에 참석할 사람들이 많아질 것이기 때문에 코로나19 이후의 요구는 더욱 많아질 것이다.

현명한 교회들은 현재 주중 기부금을 늘리고, 기부금의 출처를 다시금 새롭게 하고 있다. 실직자들이나 재정이 부족한 이들이 다시 일을 시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2021년 가을이나 초, 공간의 마련이나 부채 청산 등의 필요를 위해 상당한 자본을 모으는 전략을 개발하고 있다.

4. 새로운 직원의 채용

이는 직관적이지 않은 이야기처럼 들릴 수 있지만, 경기 침체는 부자들을 위한 중고 거래의 장터이다. 현재 사용할 수 있는 우수한 인재들이 많이 있다. 여력이 있는 교회는 이 기회를 이용해야 한다.

5. 의료계 섬김 및 관계성 구축

우리는 항상 교육자, 법 집행 기관 및 최초 대응자들을 존중하고 섬겨왔다. 그들은 영웅이다. 코로나19를 통해 드러난 좋은 점 중 하나는 의료 공동체를 이 목록에 추가하고 우리의 삶에서 그들이 수행하는 중요한 역할을 주목했다는 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