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대 독재, 국제사회가 모든 수단 동원해서 막아야
김정은 죽기 바라지만, 문재인 정부 대책 없어 답답
‘유사시’ 탈북단체들 나서야… 심적 물적 후원 요청

북한자유주간 토론
▲(왼쪽부터 순서대로)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의 사회로 장세율 겨레얼통일연대 대표, 허광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최정훈 북한인민해방전선 사령관이 김정은 정권 붕괴를 위한 탈북민들의 역할을 주제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자유북한TV 캡쳐
“문 정부는 김정은 사후(死後) 2300만 북한 동포를 살릴 대책이 없으니 답답하다.”

탈북자들로 구성된 북한 전문가들이 김정은의 유고와 관련, 문재인 정부의 대비에 불신을 드러내며 탈북단체들이 앞장설 것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26일 제17회 북한자유주간이 개막한 가운데, 27일에는 김정은 정권 붕괴를 위한 탈북민들의 역할을 주제로 논의가 펼쳐졌다. 이 자리에는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 허광일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최정훈 북한인민해방전선 사령관, 장세율 겨레얼통일연대 대표가 참석했다.

이들은 만약의 사태에 김정은의 후계자로 김평일, 김여정 등이 후계자로 거론돼 세습 독재 체제가 반복될 수 있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김평일은 김정일의 이복동생이자 김정은의 삼촌, 김여정은 김정은의 동생이다.

장세율 대표는 “후계자를 누구로 하는지는 북한의 마음이지만, 만약 김정은이 죽는다면 앞으로 세습 왕조 국가가 들어서지 않게끔 전 국제사회가 달라붙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막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성민 대표는 “3대 세습도 말도 안되는 일이고 세계사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일인데, 3.5대 세습까지 한다는 것은 정말 우리가 비통함을 느껴야 한다”며 “하루 빨리 북한 사회를 민주화로 가도록 해야 한다. 좌파 우파 할 것 없이 북한의 붕괴 후 대안을 만들어 계획들을 현실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종훈 위원장은 “김정은이 죽기를 바라지만, 대한민국이 대책이 없다. 문재인 정부가 김정은 사후에 어떻게 한반도를 지배할 것이고, 2300만 북한 동포를 살릴 것인가 대책이 없으니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들은 특히 탈북단체들이 앞장서서 통일한국을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최종훈 위원장은 “김정은이 죽었을 때 당장 통일이 될 줄 알았다. 하지만 북한의 독재자가 죽었는데도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스스로에 대한 절망이 컸다”며 “그러한 상황에서 아무런 대책을 못 내놓은 정부에 대한 원망도 컸다. 이런 원통함이 더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문재인 정부에 바랄 것을 바라야 한다. 북한의 유사시 한국군이 미군과 어떻게 협력해 대처해나갈 것인가에 대한 시나리오에 문 정부는 관심이 없다. 그동안 안보강연도 다녔는데 문 정부에 들어 다 잘렸다”며 “우리(탈북단체들)가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자신이 이끄는 북한인민해방전선을 통해 “북중 접경지대에서 북한 주민이 위급 상황에 의식을 개선할 수 있는 일을 꾸준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광일 대표는 “개인적으로 문재인 정권은 북한 정권에 앞서 반드시 개혁되어야 할 정권으로 본다. 과거 민주화 운동을 했다면서 북한 사회의 민주화와 해방을 위해선 무슨 노력을 했는가”라고 지적했다.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가 세운 북한민주화위원회를 이끌고 있는 허 대표는 “탈북자 단체는 어떤 환경에도 굴하지 않는 결단과 기백, 각오를 갖고 있다. 목숨이 붙어 있는 한 황 선생이 이루지 못한 북한의 자유 해방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탈북단체들의 활동에 대한 애국지사들과 국민, 한국교회의 물질적 후원과 관심을 요청했다.

김성민 대표는 “3년 전 미국 국무부에 갔을 때 (탈북자들의 활동을 보고) 북한 사람들이 많이 변했다고 하더라”며 “정부가 보냈느냐, 대한민국 단체가 보냈느냐. 아니다 탈북자들이 보낸 것이다. 북한 사회를 통째로 변화시키지 못했지만 목숨 걸고 체제 변화를 위해 얼마나 정열적으로 일했는가”라고 말했다.

장세율 대표는 “겨레얼통일연대에서 북한 자유 투사들에 대한 지원 사업 등을 해오며, 이들이 북한에서 이름도 없이 어디에 묻히는지조차 모르고 희생당했다. 북한 사회에선 이들을 ‘개죽음’으로 여긴다”며 “우리 대한민국이 이들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다. 그들의 마음속에 있는 자유 민주주의를 이루는 데 관심을 가져 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