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 첨탑
▲교회 첨탑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계가 없습니다.) ⓒ크리스천투데이 DB
서울시가 종교시설 첨탑을 대상으로 전문가의 정기 점검 등의 내용을 포함하는 법령 개정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지난 21일 노후건축물 등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10개 분야, 총 111개의 안정 개선사항 발굴에 대한 사례집을 제작하고 국토부 등에 전달해 법·규정 개정을 건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교회 옥상에 설치된 첨탑은 태풍이나 강풍 같은 자연재해에 취약한 구조적 특성을 갖고 있지만 「건축법」에 따라 신고해야 하는 공작물 대상에서는 빠져 있다”고 말했다.

일례로 지난 2018년 강서구의 한 교회 첨탑이 강풍에 쓰러져 행인 1명이 부상을 당하고, 부산의 한 교회에서 역시 8~9미터의 첨탑이 인근 건물로 떨어지는 사고가 있었다고 서울시는 언급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첨탑 시설물은 「건축법 시행령」에 따른 신고 대상에는 누락되어 있어 현재 기념탑 등에 적용되는 규정을 준용하고 있다.

이렇다 보니 첨탑 신축시 구조안전에 대한 확인이 이뤄지지 않고, 3년 주기로 이뤄지는 유지·관리상태 점검도 자가 점검에 그치는 경우가 많다고 서울시는 덧붙였다.

이에 서울시는 「건축법 시행령」 상 공작물 종류에 종교시설 첨탑을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높이에 관계없이 신고사항으로 규정하는 내용으로 개선을 건의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