늑장 대응 모면코자 신천지에 이어 한국교회 희생양
사이비 신천지에게 하듯 강압적이고 반종교적 모습
공무집행 빙자해 종교탄압 자행, 공정하고 평등해야
전광훈 목사 구속은 정부 비판에 대한 정치적 보복

기독자유통일당 기독교 탄압 중단요구 기자회견, 김문수 위원장
▲기독자유통일당 김문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1일 기자회견에서 즉각적인 기독교 탄압 중단과 전광훈 목사의 석방을 촉구하고 있다. ⓒ송경호 기자

기독자유통일당이 1일 서울시 종로구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전광훈 목사, 이하 한기총) 소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명목으로 한 정부 및 지자체들의 예배 제재 조치를 ‘기독교 탄압’으로 규정하고 이를 중단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 또한 전광훈 목사 구속 역시 문재인 정부의 실정 비판에 대한 정치적 보복이라며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다.

서울시는 사랑제일교회(담임 전광훈 목사)가 3월 22일 주일예배에서 예방수칙을 위반했다며 집회 금지 명령을 내렸지만, 교회 측은 그 다음 주일인 29일에도 ‘예배는 집회가 아니’라며 평소처럼 진행했고, 이에 서울시는 참석자들에게 각 최대 3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사랑제일교회 주일예배 현장에서도 서울시의 행정 조치에 대해 ‘예배방해죄’와 ‘공무집행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며 강하게 비판했던 김문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직접 성명서를 낭독했다.

이 성명서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자시 등 좌파 정치인들이 중국 코로나를 핑계로 기독교를 탄압하는 정치적 꼼수를 부리고 있다”며 “기독교 지도자들과 사전에 충분히 논의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예배 중지를 명령하며, 감염 방지 가이드라인을 핑계로 교회를 폐쇄하고 확진자가 발생하면 방역과 치료 비용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하겠다며 교회를 겁박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국정의 책임자로서 국난의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본질적인 취지는 동의하나, 한국교회를 향한 태도는 존중을 통한 협력을 구하는 모습이 아닌 사이비 이단인 신천지 집단에게 하듯 강압적이고 기독교 신앙의 본질을 무시하는 반종교적 모습”이라며 “이런 고압적 행태는 교회 존립의 가치인 예배에 대한 몰지각과 반기독교 정서를 이용한 종교탄압적인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또 “사실 이번 중국 코로나 사태가 일파만파로 커지게 된 것은 의사협회를 비롯한 전문가들의 4차례 이상의 중국에 대한 봉쇄 의견을 무시했던 문재인 대통령의 잘못된 결정”이라며 “ 자신들의 잘못에 대한 반성 없이 봉쇄보다는 개방이 더 나은 정책이라는 말도 안 되는 소리로 자화자찬하고 있어 국민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독교 신앙에서 예배의 의무는 그 무엇으로 대체할 수 없는 소중한 가치”라며 “감염의 위험성과 죽음의 공포를 감내하면서도 예배를 드리는 것은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불가피하게 공공기관, 대중교통, 산업현장 등이 가동되도록 조치하는 것과 동일한 개념이다. 광신적인 믿음이나 전염병에 대한 몰지각과 몰상식에서 기인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법 집행은 언제 어디에서든지 누구에게나 공정하며 평등하게 적용해야 한다. 특히 종교에 대한 법 집행은 헌법이 보장하는 종교의 자유와 인류가 공통적으로 인정하고 있는 신앙의 신성함을 깊이 인식하고 매우 신중하게 진행해야 한다”며 “다중이용시설 가운데 매일 모이는 대형백화점, 쇼핑센터, 음식점, 클럽, 학원 등에서는 소홀히 다루면서도 일주일 1번 모이는 교회에 대해서는 매우 집요하게 공격하며 공무집행을 빙자한 종교탄압을 자행했다”고 지적했다.

또 “자신들의 늑장 대응과 무능을 모면하기 위해 신천지 집단을 희생양으로 삼았던 것 같이 이제는 한국교회를 두 번째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모습에 대해 한국교회는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일부 부득이하게 현장예배를 드릴 수밖에 없는 교회들의 사정을 교묘히 이용해 집요하게 언론플레이를 하며 한국교회를 마치 범죄집단과 같이 다루는 기독교 탄압의 정치적 꼼수는 즉각 중지되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들은 “기독자유통일당은 중국 코로나를 핑계로 기독교를 탄압하려는 문재인 대통령과 일부 지자체장들의 정치적 꼼수를 강력 규탄하며, 형평성에 맞지 않은, 교회를 향한 부당한 겁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교회의 자율적인 결정을 존중함으로 헌법이 보장한 종교의 자유를 적극 수호할 것과 문재인 정부의 실정 비판에 대한 정치적 보복으로 증거 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없는 성직자를 구속한 것은 명백한 종교탄압 행위”라며 “전광훈 목사의 즉각적인 석방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기독자유통일당은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승로 성북구청장, 박규남 서울종암경찰서장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업무 방해, 예배 방해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또한 당내 대표 정책으로 동성애 법제화 반대,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낙태(생명존중) 반대, 중독예방 정책, 한국교회 예배탄압반대 정책 등 5가지에 대한 목회자 1만명 서명 운동( http://bitly.kr/8RHUvKaw)을 진행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