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북한이 요청하면 코로나19 대처를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미 CDC 코로나19 대응팀의 새라 베넷 팀장은 26일(현지시각) 미 국무부가 주최한 전화 기자회견에서 “CDC는 유엔 산하 세계보건기구(WHO) 등과 협력해 코로나19 관련 국제사회의 대응을 지원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베넷 팀장은 “북한 지원과 관련해 우리는 세계보건기구 및 다른 국제단체 등 동역자들과 함께 코로나19와 싸우는 국가들을 돕는 데 전념하고 있다. (북한 등의) 국가들이 지원을 요청하면 이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회원국들의 보고에 기초하여 세계보건기구의 공식적 코로나19 현황을 지켜보고 있으며, 북한이 세계보건기구에 보고한 것과 달리 실제로 북한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있는지 여부는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2일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협력과 관련, 북한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느냐는 질문에 “북한과 이란이 어려운 시간을 겪고 있다”며 이들이 필요로 하면 도울 것이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