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수호의 날
▲서해수호의 날 추모 행사. ⓒ한국대학생포럼 제공
한국대학생포럼(회장 전창렬)이 최근 사단법인 한국역사진흥원(원장 강사빈)과 함께 “서해 수호의 날 추모 행사 -‘서해’의 그날, 잊지 않겠습니다”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서해수호의 날’을 추모하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참석자 일동은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헌화 및 참배를 진행하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희생을 추모했다. 이후 이들은 장소로 이동해 전준영 천안함 전우회장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전준영 회장은 참석자들에게 “전사자와 사건 직전 바꾼 이 시계를 보면, 아직도 그때의 기억이 생생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하였다. 이어 그는 또다른 생존장병인 함은혁 전 하사와 함께 “구조 이후 한동안 생존자들은 PTSD로 인해 고통받았지만, 보훈처나 국방부의 지원은 전무했다”며 정부의 미흡한 대처에 대해 안타까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전 회장은 “당연히 기억해야 할 사건인 천안함이 이념 갈등의 소재가 되어버린 것이 안타깝다. 진영이 다르다고 가짜뉴스를 확산시키는 건 명백히 잘못된 행위”라며 “우리 뿐만 아니라 나라를 위해 싸우다 희생되신 분들을 영원히 잊지 말아 달라”고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행사를 기획한 한국대학생포럼 전창렬 회장은 “본 행사를 통해 청년들의 안보의식이 제고되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다 장렬히 산화한 영웅들을 잊지 않는 자리가 되었기를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강사빈 (사)한국역사진흥원 원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서해에서 있었던 일들을 다시금 기억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