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코로나사태 위기 ‘미래자립교회’ 임대료 지원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 교회자립개발원이 모임을 갖고 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겪고 있는 미래자립교회의 어려움 해결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교회자립개발원 제공
예장 합동, 코로나사태 위기 ‘미래자립교회’ 임대료 지원
▲이들은 1억원을 미래자립교회의 임대료 지원 사업에 사용키로 결정했다. ⓒ교회자립개발원 제공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총회 교회자립개발원(이사장 오정현 목사)이 총회 산하 미래자립교회들의 임대료를 지원한다. ‘미래자립교회’는 지난해 개발원 측이 미자립교회의 용어변경 공모 결과 새롭게 붙인 명칭이다.

교회자립개발원 측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월세에 부담을 느끼는 미래자립교회의 어려움에 공감해, 형제교회로서 힘이 되어 드리고자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미래 자립교회임대료 지원 캠페인’(교회자립개발원. 기독신문 공동기획)을 전개하며, 전국 교회의 참여를 독려하면서 공교회성 회복, 미래자립교회 실질적인 도움, 창의적인 형제교회 의식 강화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사랑의교회는 2015년 11월 설립된 교단 산하 교회자립개발원(이사장 오정현 목사)에 10억여 원을 후원한 바 있다. 그 가운데 1억원을 금번 미래자립교회의 임대료 지원 사업에 사용하게 된다. 이 외에 대전새로남교회(담임 오정호 목사)도 금번 사역을 위해 1억원을 내놓았다.

교회자립개발원은 이를 코로나19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미래자립교회와 피해교회 임대료, 예배 영상 생중계 교육 및 장비 지원에 사용한다. 이를 위해 남서울교회(담임 화종부 목사)가 3천만원을 기증했다.

교회자립개발원 측은 “많은 교회가 주일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했지만 미래자립교회들은 그마저도 어려운 실정”이라며 “인프라가 마련을 위해 예배 생방송을 위한 매뉴얼 및 온라인 교육을 진행하고 방송을 위한 장비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랑의교회는 미래자립교회 지원을 위해 농어촌교회를 위한 직거래 장터를 마련해 참여 교회들이 1억 5000만원 이상의 수익을 올리도록 지원했다. 또 2017년 미자립교회 목회자 자녀 103명에게 2억 600만 원의 장학금을 전달한 데 이어 작년에는 목회자 자녀 120명에게 장학금 2억 4천만 원을 지원했다.

오정현 목사는 “하나님께서 노아 한 사람 아브라함 한 사람을 통해 역사를 쓰시고 민족의 운명을 달리하셨듯, 한 교회 한 교회를 통해 한국과 세계의 어려움 또한 해결될 줄 믿는다”며 “미래자립교회에 실질적인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교회자립개발원은 합동 총회 산하 기관으로 설치되어 초대 이사장으로 오정현 목사를 선출하고, 실행위원회를 중심으로 미자립교회 지원에 나서왔다. 미자립교회의 어려움을 형제교회로서 함께 극복해 가기 위해 설립되어 농어촌교회를 위한 직거래 장터, 목회자 자녀 장학금 지원 등 자립을 위한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쳐왔다.

교회자립개발원은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교단 103회 총회에서 교단 내 교회의 42%가 미자립 상태임을 확인했다. 교단소속 1만1414개 교회 중 설문에 응답한 8637곳의 자립 현황을 분류한 결과, 연간 예산 3500만 원 이하인 미자립 교회는 3690개로 교단 내 교회의 42.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