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 소녀 앞으로 참고 중복 요청 문제 응답 작업 중요성 기대 질문 정보 우리 아이 왜 이럴까요 이중성 양면성 궁금 김충렬
자존감이 낮은 아이들이 있다. 자기 존재를 생각하는 가치감이 낮은 아동이다. 이런 아동은 자기의 존재를 낮게 평가하기에, 매사에 자신감을 갖지 못하고 심리적으로 편하지 않다. 성장해야 하는 아동이 벌써 심리적 위축을 초래하고 있으므로 개선해 주어야 한다.

자존감이 낮은 아동은 당당하지 못하는 아동, 친구관계가 원만하지 않은 아동, 실천력이 약한 아동이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 자존감이 낮은 아동은 다음 원인에서 이해해야 한다.

1. 자기 존재에 대한 부정적 인식

자존감이 낮은 아동은 자기 존재에 대해서 부정적이다. 반면 자존감을 가진 아동은 자기 존재에 긍정적이다.

이것은 아동 자신이 가진 능력과 그다지 상관이 없다. 자존감이 없어도 능력이 많은 아동이 있는가 하면, 자존감이 많아도 능력이 없는 아동이 얼마든지 있기 때문이다.
자존감(confidence, 自信感)은 어떤 일을 스스로의 능력으로 충분히 감당할 수 있다고 자신의 존재를 믿는 마음이다. 일반적으로 아동의 자존감은 만 6세 부터 12세, 즉 초등학교 시기 대체로 형성된다.

자존감은 학습, 대인관계, 일을 처리하는 능력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이 시기 아이의 주요 발달 과업이 된다. 자존감이 없고 자립심이 부족한 아이들은 너무 순종적이고 의존적인 특성이 있다.

이런 경우 아동은 혼자서 무엇인가 하는 것을 두려워하고, 실패를 두려워한다. 의욕을 내지 않고 움츠러들거나 책임을 회피하고 타인에게 전가하려 한다.

나아가 자존감 부족을 나타내는 아이의 행동 특성은 어려울 것 같거나, 실패할 것 같으면 중도에 포기해 버리는 경우가 많다. 상황에 맞지 않는 우스꽝스러운 행동을 하거나 강한 의존성을 보이며, 다른 사람에게 해달라고 하거나 남을 탓하는 경우가 많다.

반면에 자존감을 가진 아동은 자신의 존재에 대한 확신을 갖고 있다. 물론 여기에 어느 정도 능력이 뒷받침되는 것이 중요하다. 능력이 뒷받침이 될 때 존재에 대한 확신을 더 가질 수 있기 때문이다.

2. 긍정적 에너지의 결여 상태

아동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는 자존감을 높이게 만드는 요인이다. 긍정적 에너지가 높은 아동은 자존감이 높은 반면, 긍정적인 에너지가 낮은 아동은 자존감이 낮기 때문이다.

이런 시각에서 우리는 아동의 자존감은 긍정적인 에너지의 상태와 관련된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런 이유로 부모의 긍정적 에너지는 아동을 인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게 작용한다.

아동은 자신의 존재가 부모로부터 인정을 받는다고 생각하면 활달하게 생활한다. 이는 부모의 인정을 받으며 자라나는 아동들의 자존감이 넘치게 되는 이유이다.

긍정적 에너지는 아동으로 하여금 자존감을 갖고 건강하게 자라나게 만드는 정신의 자양분이다. 아동이 부모로부터 이해와 인정을 받고 긍정적인 존재로 평가받으면 아동이 건강하게 자라난다.

긍정적 에너지는 아이로 하여금 건강하게 자라나지만, 부정적인 에너지는 아이를 병들게 만드는 것이다. 인정의 가장 좋은 형태는 칭찬이다. 아동은 자주 칭찬을 받아야 한다. 칭찬을 자주 받은 아이는 이런 긍정적인 에너지를 받고 있다고 느낄 것이다.

이런 점에서 우리는 긍정적인 에너지는 아이의 용기를 북돋우지만, 부정적인 에너지는 아이를 망가뜨리고 있으므로 마치 짐승이나 다름없는 형태의 사육하는 것이다. 부모는 아동을 기다려 주는 마음이 필요하다.

3. 존재 비하의 결과

자존감이 낮은 아동은 부모로부터 존재 비하를 자주 경험했을 수 있다. 존재의 비하가 자신감을 가지 못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다.

여기에는 열등감을 들어 설명하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열등감으로 나타나는 심리적 현상은 존재 가치 저하가 일차적이다.

존재 가치 저하는 아동이 자신의 존재 가치를 낮다고 여기는 현상인데, 이는 순전히 아동이 생각하는 것으로 실제와는 다른 것일 수 있다.

그러니까 객관적으로 상당한 능력이 있는 아동임에도, 다른 사람과 비교해서 자신은 그렇지 못하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이런 현상은 실제와는 다르다는 점에서 매우 주관적인 생각이다.

우리는 이런 열등감과 반대로 우월감을 생각할 수 있다. 우월감은 아동이 자신의 존재가 타인보다 더 낫다는 생각이지만, 이런 현상도 알고 보면 전술한 열등감과 동일하게 매우 주관적일 수 있다.

그러니까 아동이 실제로는 객관적인 근거를 가지고 얻어낸 결과가 아니라, 순전히 자신의 생각에 의해서만 내린 결과라는 점에서다.

물론 아들러가 말하는 우월감이란 일반적으로 인식된 사회적으로 높은 지위를 획득하거나 지도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것만이 아닌 점도 있는데, 이는 그가 의미하는 우월감이란 진정한 의미에서의 존재론적 의미이기 때문이다.

이는 진정한 의미에서 자신의 단계를 뛰어넘으려는 노력으로, 역동적인 힘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역동적인 힘은 아동에게 있어 자신이 원하는 수준의 일정한 경지에 이르고자 하는 경향을 보이게 마련이다.

김충렬
▲김충렬 박사. ⓒ크리스천투데이 DB
4. 정리

자존감이 낮은 자녀를 둔 경우라면, 전술한 심리적 원인을 참고해 스스로 반성할 필요가 있다. 부모가 올바르게 양육을 한다 해도, 반드시 원인이 될 만한 조건이 얽혀 있기 때문이다. 부모가 자신을 냉정하게 분석해야 개선 가능성이 보인다.

김충렬 박사(한국상담치료연구소장, 전 한일장신대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