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브레이킹 김석년
▲김석년 목사와 연구소 스탭들이 ‘손 하트’를 그리고 있다. ⓒ크투 DB
하나님나라와 뜻을 구하는 올바른 기도 방법을 전하는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소장 김석년 목사·사무총장 백성도 목사, 이하 연구소)가 오는 3월 22일 오후 5시 서울 서초교회에서 ‘교회가 나라를 위해 어떻게 기도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정기 기도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루터와 칼빈, 웨슬리, 예수 그리스도라면 이 시대 대한민국을 위해 어떻게 기도했을지를 연구하며 토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루터의 기도에 대해서는 서울신학대학교 정병식 박사가, 칼빈의 기도에 대해서는 장로회신학대학교 최윤배 박사가 발제하며, 존 웨슬리의 기도에 대해선 감리교신학대학교 이후정 총장, 예수 그리스도의 기도는 산마루교회 이주연 목사가 각각 발표한다.

이날 포럼에서 발표된 내용들과 토론 내용들은 ‘나라사랑 기도백서’로 제작해 전국 교회에 배포할 예정이다.

소장 김석년 목사는 “하나님의 뜻과 하나님의 나라를 구하는 기도가 바로 성경적인 기도”라며 “이러한 기도의 원리를 루터와 칼빈, 웨슬리,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에게 배우며 함께 답을 구하는 포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패스브레이킹 기도연구소는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행사 전 포럼 장소를 철저하게 방역할 예정이다. 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포럼에 참석하는 모든 이들에게 마스크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