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라 주지훈 소유 정려원 이승기 이민호
ⓒ굿네이버스 인스타그램
코로나19 확산과 마스크 대란이 이어짐에 따라 스타들이 직접 선행에 나섰다.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에 따르면 배우 주지훈과 배우 정려원, 배우 겸 가수 이승기, 가수 소유, 가수 지코는, 그룹 몬스타엑스, 배우 고아라, 배우 이민호와 기부플랫폼 ‘프로미즈’ 등이 소외 계층 아동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통큰 기부를 했다.

주지훈은 “코로나19로 걱정과 불안의 시간을 보내실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더는 확산하지 않고, 하루빨리 사태가 진정되길 바란다”고 굿네이버스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또 정려원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마스크, 손 세정제 등 보호 물품 수급이 어려운 상황에 소외계층이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작은 관심과 힘이 모여 소외 계층 또한 감염 위험에서 보호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1억 원을 기부했다.

이승기는 “대구·경북지역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들이 안전하게 보호되길 바라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했다”며 “감염 예방 물품과 생필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이들이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작은 힘을 보태고 싶었다”며 굿네이버스에 1억원을 기부했다.

소유는 대구 지역주민 위해 2천만원을 기부했다. 소유는 “대구 지역주민들이 겪고 있을 어려움을 생각하니 마음이 무거워진다”며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예방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지코는 “경제적 여건이 좋지 못해 방역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의 안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했다”며 3천 만원을, 이민호는 기부플랫폼 ‘프로미즈’를 통해 굿네이버스에 3억을 기부하며 “저소득층과 취약계층 아이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받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기부를 결심했다”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1억을 기부한 고아라는 “면역 취약계층과 저소득가정 아동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에 기부를 동참하게 됐다”며 “코로나19 예방과 치료를 위해 힘써 주시는 모든 분들과 함께 하루빨리 위기를 극복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부금에 대해 굿네이버스는 소외계층 아동의 마스크와 손 소독제 구매 비용, 긴급구호 예방 키트 및 생계 지원 키트 등으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 토종 NGO인 굿네이버스는 1991년 초대사무총장인 이일하 목사를 비롯한 8명의 창립 멤버와 함께 ‘한국이웃사랑회’로 시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