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안교회

동대문구청은 4일 동대문구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알렸다. 코로나 확진자는 동대문구 회기동에 거주하는 35세 남성으로 이문동에 위치한 동안교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울 동안교회는 교회건물에 대한 방역과 확진자와 접촉한 교직원들의 검진을 한다고 알렸다. 또한 2주간 자가 격리 조치한다고 알렸다.

동안교회는 주일예배와 모든 공예배는 영상예배로 드린다고 공지했다.

한편, 동대문구 두번째 확진자는 2월 28일 오전 증상발현되어 3월3일 경희대학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결과 4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확진자와 가족(배우자1명)은 즉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확진자 이동 경로는
27일 이문1동 동안교회, 쉴만한 물가, 두란노서원, 돼랑이 우랑이, 맨드살롱이발1호점
28일 이문1동 동안교회, 비전내과
29일 이문1동 동안교회, 쉴만한 물가, 강창구찹쌀진순대 회기점, 튠업카페
3월 1일 스타벅스 외대정문점, 동안교회
3월 2일 회기동 자택
3일 동안교회, 휘경1동 피자몰, 이문1동 비전내과, 경희대 선별진료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