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금식
▲미디어금식 매뉴얼(리플릿). ⓒ(사)놀이미디어교육센터 제공
스마트 미디어 중독 예방 교육 전문기관인 (사)놀이미디어교육센터(이하 센터)가 사순절(고난주간) 기간 동안 교회와 함께 다음 세대를 위한 미디어 금식 캠페인을 전개한다.

센터는 스마트폰 중독을 예방하고 절제력을 키워 중독의 악영향에서 벗어나도록 한국 교회의 가정과 다음 세대를 돕기 위하여 교회에 안내자료 및 지침들을 무료로 제공한다. 「Turn off Media, Turn on Life!, 미디어를 끄면 다음 세대가 살아납니다!」를 구호로 매년 캠페인을 전개한 센터는 올해 “스마트폰, 잠시만 안녕!”을 제목으로 본 캠페인을 벌인다.

센터에 따르면 '2019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2월 2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 발표)' 결과, 유아·아동(만 3세~9세)의 과의존 위험군이 작년 대비 다른 연령대보다 가장 큰 폭(2.2%)으로 증가한 22.9%로 나타났다. 청소년(만10세~19세)의 과의존 위험군 비율은 30.2%로 청소년 10명 중 3명이 과의존 위험군이란 의미다.

특히 부모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일 경우 일반 부모의 자녀보다 중독 성향이 높게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다. 수치로 비교해 보면 확연한 차이를 알 수 있다. 스마트폰 과의존도가 부모의 청소년 자녀의 스마트폰 중독 성향이 매우 높은 점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일반 부모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부모
유아·아동(만3~9세) 26.3% 32.4%
청소년(만10~19세) 36.9% 67.5%

센터는 “부모의 스마트폰 중독이 자녀의 스마트폰 중독으로 바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예방과 대안 제시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특정 세대 구분 없이 개인, 가정, 교회 모두가 참여하기를 권한다”고 했다.

스마트폰 사용 차단 가림 거치대 및 상자, 스마트폰 대청소 서약서
▲스마트폰 사용 차단 가림 거치대 및 상자, 스마트폰 대청소 서약서 ⓒ(사)놀이미디어교육센터 제공
한편 (사)놀이미디어교육센터는 스마트폰 중독 예방을 위해 동역해온 600여 교회에 먼저 자료를 배포하고 홈페이지 및 SNS를 통해 자료를 공개한다. 이번 미디어 금식 캠페인을 위해 제작된 안내 리플릿과 서약서, TV 덮개 시안, 스마트폰 바탕화면 등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새로운 콘텐츠를 개발하여 무료 배포함으로써 지속해서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놀이미디어교육센터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페이지 ‘놀이미디어교육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화(02-2637-8725), 이메일(center@norimedia.com)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