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신천지 본부
▲경기도가 신천지 본부 긴급 강제 조사에 들어갔다. 경찰이 현장을 통제하고 있는 가운데, 한 여성이 딸이 신천지에 빠진 뒤 2년째 가출 중이라며 울부짖고 있다. ⓒ송경호 기자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 측이 “당국의 모든 조치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했지만, 당국과 계속 마찰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 측은 전체 신도 명단을 제공하기로 밝혔지만, 교육생이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다. 25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해당 명단에 신천지의 교육생은 포함되지 않았다. 신천지는 ‘예비 신도’인 까닭에 명단을 확보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또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의 확진자 2명이 신천지 교인으로 밝혀지면서 시 측이 전체 교인 명단 제출을 요구했지만, 신천지 측은 “접촉자 명단은 모두 넘겼다”며 교인 명단 제출을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울산시 측은 공권력을 동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 측은 신천지 과천본부를 상대로 긴급 강제조사에 돌입해 선제적으로 명단을 확보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밝힌 바에 따르면, 2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신도는 대구 집회에 참석했으나 신천지가 밝힌 20명 신도 명단에는 빠져 있었다. 또 경기도는 현장 확인을 통해 신천지가 밝히지 않은 시설 34곳을 추가 발견했다. 이에 이 지사는 “신천지 측이 제공하는 자료에만 의존해서는 확실한 방역을 할 수 없다”고 했다.

경남에서도 신천지 교회 측에 명단 제출 또는 합동 조사를 수 차례 요청했으나 일부 시·군을 제외하고 불응했다며, 신천지 관련 시설 봉쇄 및 신천지 교인들의 집회를 차단하기 위해 행정명령을 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