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 신천지 본부
▲방역 활동을 하고 있는 경기도 소방대원들. ⓒ송경호 기자
과천 신천지 본부
▲경기도가 긴급 강제 조사 중인 과천 신천지 본부. ⓒ송경호 기자
과천 신천지 본부
▲경찰이 신천지 본부를 통제하고 있는 가운데, 한 여성이 “내 딸이 신천지에 빠져 가출 2년째”라며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송경호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5일 오전 신천지 과천본부에 대한 긴급 강제조사에 들어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규모 감염을 막기 위한 골든타임을 놓칠 수 없다. 신천지 측이 명단을 제출할 때까지 더 이상 지체할 시간적 여유도 없다”며 “경기도는 대형 지역감염을 막기 위해 현 시각 신천지 과천본부를 대상으로 과천예배 1만명 출석현황 확보 등을 위한 긴급 강제역학조사를 실시한다. 이 역학조사에서 확보된 자료를 바탕으로 출석 신도들에 대한 격리 및 감염검사 등을 신속히 진행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