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의 우한 포교 활동이 코로나19 전파와 관련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이 제기되자, 신천지가 홈페이지에 있던 ‘중국 무한교회’ 문구를 삭제했다.

최근 현지 기독교 언론인 복음시보(福音时报)’는 신천지가 ‘우한 폐렴’을 틈타 포교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은 “이들의 실체를 모르는 사람들이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마음에 그들의 (온라인) 채팅방에 가입하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채팅방은 심리학에 관해 조금 이야기한 후 종말론에 대한 공포를 조장해 그들을 자기들의 조직으로 끌어들인다”고 했다.

실제로 신천지 홈페이지의 ‘신천지 연혁’에 따르면 2019년 신천지는 중국 내 몽고교회와 무한교회를 설립했다. 무한은 ‘우한(武汉)’의 한자음 표기이며, 중국 후베이성에 위치한 신종 코로나 발원지다.

중국 우한에서의 신천지증거장막 설립 이력이 이슈화되자 신천지 공식 사이트는 잠시 홈페이지 접속을 차단하고 연혁에서 ‘중국 무한교회’ 문구를 삭제했다.

한편 서울 영등포구, 서대문구, 노원구 강서구에서 포교사무실 형태로 운영되고 있는 신천지 시설 일시 폐쇄조치가 내려져 출입이 제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