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pixabay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 이하 질본)가 20일 “전일 오전 9시 대비 36명(전일 16시 대비 31명)이 추가되어 현재까지 82명이 확진 되었으며, 이 중 66명이 격리 입원 중”이며 “10,446명은 검사 음성, 1,633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질본은 “새로 확인된 환자 36명 중 35명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1명은 서울에서 확인되었다”며 “대구·경북 지역 35명 중 28명은 31번째 환자가 다니던 신천지 대구교회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2명은 청도 소재 의료기관 청도 대남병원, 기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에 있다”고 밝혔다.

또 “현재까지 확인된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49명과 관련해 신천지 대구 교회 사례와 청도 대남병원 사례의 연관성을 밝히는 데 조사를 집중하고 있다”며 “31번째 환자가 2월 초 청도 지역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어 당시 청도 대남병원 등에 두 발생 사례와 공통적으로 연계된 감염원이 있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청도 대남병원 환자 및 직원 등을 대상으로 전수 검체검사를 포함한 역학 조사와 방역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월 중 신천지 대구 교회 예배에 참석하거나 청도 대남병원을 방문했던 분들은 가급적 대외 활동을 삼가고 집 안에 머물고,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하기 전에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안내센터(1339) 등에 문의한 뒤 가까운 선별진료소를 통해 진료받을 것”을 권고했다.

또한 “금일 서울에서 새로 확진된 1명(56번째 환자, 45년생, 남성)은 폐렴으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거쳐 2월 19일 확진되어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 입원 중”이라며 “해당 환자는 1월말 경에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한 것으로 현재까지 확인되어, 29번째 환자와의 연관성을 조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40번째 환자(43년생, 남자, 한국 국적)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8명이 확인되었고,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 조치 중”이라며 “16번째 확진자(77년생, 여성, 한국 국적)와 관련하여 격리 조치 되었던 접촉자 450명에 대한 격리조치가 2월 20일 0시 기준으로 해제되었다”고 했다.

이밖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파가 확인되는 상황”이라고 밝히고, “해당 지역 등을 중심으로 환자를 신속히 발견하고, 발견된 환자는 신속히 격리하며, 적극적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질본은 “진단검사 가능 기관 확대를 위한 정도관리 교육 및 정확도 평가를 완료하고, 2월 20일부터 기존 46개 기관에서 77개 기관까지 추가 확대한다”고 밝히며 “현재까지 알려진 집단 노출과 관련된 것으로 생각되는 경우에는 관할 보건소를 거쳐, 신속히 검사를 받아 달라”고, “의심되는 증상에 대해 의료진이 검사를 권고할 경우 이에 적극 협조하고 의료진이 검사를 권하지 않을 때는 과도한 불안을 갖기 보다는 자택에서 휴식을 충분히 취하는 등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