쁜교육에 분노한 전국학부모연합
▲교육부 규탄 집회 현장.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전국학부모단체연합을 비롯해 50여 단체가 참여한 ‘나쁜 교육에 분노한 전국학부모연합(이하 분학연)’이 17일 오후 세종시 교육부 정문 앞에서 규탄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교육기본법을 위반하고 이념편향적 교과서로 교육 파괴하는 교육부를 강력 규탄하며, 유은혜 교육부장관은 사퇴할 것”을 촉구하며 “문재인 홍보물 한국사 교과서, 이슬람 포교 책자 세계사 교과서, 포르노 같은 성교육 교과서가 교과서인가?”라고 했다.

이들은 “사회주의의 시조 마르크스는 교육이 정치적으로 중요한 수단이라고 가르쳤다. 혁명을 위해선 조건을 만드는 교육 체제가 전제되어야 한다고, 교육과 혁명을 분리할 수 없는 관계로 설명했다. 교육의 목적을 사회주의적 인간 형성에 두었다”며 “1930년대 독일 공산당은 청소년에게 섹스를 권리로 보장하면서 청소년들이 공산당에 적극 가입하는 것을 성혁명이라 하였다”고 했다.

이어 ‘성교육 교과서’와 관련해 “1917년 헝가리 학부모들이 경악했던 급진적 성교육과 2020년 한국의 학부모들이 놀라고 있는 급진적 성교육은 무슨 차이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성관계가 권리라고 가르치고, 교실에서 자위 행위를 교사가 혼내는 것이 아니라 뒤처리를 친절히 안내해야 하는 것으로 교육하고 있고, 이것이 교육이며 교과서인지 분간이 안 갈 정도”라고 했다.

또 “심지어 역할극을 하도록 교육하고, 수반되는 임신을 피해야 한다며, 과거 결혼을 앞둔 여성들이 여성 잡지에서나 보았던 피임법을 가르치고 있는 현실에 학부모의 억장이 무너져내리지 않을 수 없다”며 “미국에서 섹스 교육이 만연한 후 한 해 300만 명의 학생이 성병에 걸리고 임신, 낙태, 미혼모 양상이 심각해지자 절제성 교육을 법제화한 바 있다. 그럼에도 천재교과서는 피임만 하면 성관계해도 된다는 식의 교육을 하고 있으니, 미국보다 문란한 성문화와 낙태를 인위적으로 만드는 것이 아니면 무엇이겠나”라고 했다.

쁜교육에 분노한 전국학부모연합
▲교육부 규탄 집회 현장.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역사 교과서’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건국 후 걸어온 성공의 역사를 축소하고, 북한독재체제를 긍정하는 기술이 강화돼, 북한의 식민지 한국 교과서인지 이해하기 어렵다.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각색하고 ‘국민’을 ‘인민’으로 바꾸는 등 사회주의 교과서가 됐다.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법치 국가인데, (이 교과서는) 반헌법적”이라고 했다.

이어 “현 정부의 정책은 시간이 흐른 뒤 감정을 받아 평가가 이루어지는 것이 상식인데, 그 이전에 가르치고 있으니 이는 교육기본법 제6조 정치중립성을 위반한 것”이라며 “교육을 정치적 수단으로 이용한다는 마르크스의 교육 방법론과 무엇이 다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세계 교과서’에 대해서는 “종교 기술을 보면 이슬람은 46%를 넘고 개신교는 3%에 불과하다. 구한말부터 민족이 암울한 시기에 빛과 희망이 되어 독립운동과 건국운동을 전개하고, 사회복지와 교육을 주도해돈 기독교보다 이슬람은 15배, 페이지로 18배나 더 수록한 당의성이 무엇인지 교육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슬람교육은 도를 넘었다. 이슬람 수용 교육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유럽의 사회주의자들은 무슬림과 연대하기 때문에 친 이슬람 정책을 편다. 문재인 정부가 이슬람 정권인가?”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이유로 학부모는 교과서 배포 금지 가처분 신청을 했고, 정치편향적 교과서 내용으로 유은혜 교육부 장관을 선거법으로 고발했다”며 “학부모의 신뢰를 잃은 교육부 장관이 공교육의 책임자로 지속하겠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살리는 교육이 아닌 죽이는 교육, 왜곡된 교육으로 대한민국의 기초가 뿌리 채 흔들리고 있다. 아이들에게 잘못된 역사관, 잘못된 성교육, 기독교적 가치관을 말살하고 이슬람화하는 교육으로 근본을 흔드는 편향적 교육에 우리는 심히 분노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상식을 파괴하고 체제를 바꾸는 교과서는 당장 폐기하라. 또 아이를 망치는 학생인권지침을 폐기하라”며 “법치와 교육을 파괴한 교육부는 존재 이유를 상실했다. 유은혜 장관은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교과서 배부를 즉각 중지해야 한다. 망가진 공교육의 책임자로 역사에 기록되지 않도록 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