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연
▲김지연 약사(사단법인 한국가족보건협회 대표) ⓒ한가협

미국에서 생명을 지지하고 반생명주의를 반대하는 연례 갈라(gala) 대회와 캠페인이 올해 1월 23일 워싱턴 D.C.에서 열린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Sarah Huckabee Sanders)와 카트리나 잭슨(Katrina Jackson), 그리고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기독교 사업체가 후원하는 이번 갈라 대회는 생명을 살리는 데 앞장서고자 하는 많은 이들이 참석하는 자리다.

특히 낙태 위기 여성을 도와 생명 잉태를 돕는 미국의 대표적인 단체인 세이브더스톡스(Save the storks)가 주최한다. 2019년에는 펜스 부대통령도 참석했었다.

올해는 한국에서 '베이비 박스'를 운영하며 수많은 생명을 구하고 있는 이종락 목사(주사랑공동체)와 한국가족보건협회 대표 김지연 약사가 초청을 받아 참석할 예정이다.

김지연 약사는 "이번 갈라 대회를 통해 미국 주요 생명주의 단체들 및 지지 기업인들이 하나로 마음을 모으게 된다"며 "특히 한국 생명주의 진영 인사를 미국에서 초대하고 협력한다는 차원에서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낙태 반대 생명주의
▲이종락 목사와 김지연 약사가 초청을 받은 갈라 대회 포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