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음표 소녀 앞으로 참고 중복 요청 문제 응답 작업 중요성 기대 질문 정보 우리 아이 왜 이럴까요 이중성 양면성 궁금 김충렬
경쟁심이 지나친 아이들이 있다. 매사에 지기 싫어하고 이기려고만 노력하는 아동이다. 경쟁이 심한 사회에서 이런 아동은 잘 적응할 것 같지만, 실제로는 경쟁이 심하면 오히려 다른 측면에서 손해를 보는 등 어려움이 많기에 개선해야 한다.

경쟁심이 지나친 아동은 경쟁하고자 하는 마음을 가진 아동, 능력이 있지만 친구관계는 원만하지 않은 아동, 그리고 인정을 많이 받고자 하는 아동이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 경쟁심이 지나친 아동은 다음 심리적 원인에서 이해해야 한다.

1. 인정받고자 하는 상태

경쟁에서 이기려는 마음은 겉으로는 자신감으로 보인다. 그러나 실제로는 자신감이 없는 경우가 많다. 더 많이 경쟁심을 갖는 것은 더 많이 인정받으려는 심리에 근거하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부모는 이런 아동의 진면목을 보지 못하고, 자신감이 많은 것으로 착각하기 쉽다. 그리고 이런 아동은 겉보기와 달리 실패에 대한 두려움도 많은 편이다.

누구나 어떤 일을 시작하려 할 때는 성공에 대한 기대와 함께, 실패할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갖게 된다. 보통 사람들은 실패할 것 같은 일은 무조건 피하거나, 새로운 일은 아예 시도하려 들지 않는다.

그러나 이와 달리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노력하며, 적극적으로 문제에 도전하려는 사람이 있다. 실패했다고 주저앉는 사람과 다시 일어서서 꿈을 향해 가는 사람의 차이는 어디서 오는 것일까?

역경을 딛고 성공을 이뤄낸 사람들의 이야기를 보면, 그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끝까지 ‘자신감’을 잃지 않았다는 것이다. 실패에 대한 두려움에 사로잡혀 주저앉느냐, 아니면 두려움을 이겨내고 새로운 목표에 도전하느냐는 바로 ‘자신감’에 달려있는 것이다.

자신감은 살아가면서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한다. 다만 진정한 자신감이 필요하다. 경쟁심이 지나친 아동은 그만큼 인정받으려는 심리와 함께, 다른 측면으로는 실패를 두려워하는지 모른다. 그것은 그만큼 두려움이 외부적으로 인정받으려는 욕구를 드러내게 만드는 일종의 불안한 심리인 것이다.

그러기에 진정한 자신감은 자율성과 책임감을 키워준다. 자율성은 어떠한 일에 아이가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하고, 시도하는 것을 말한다. 새로운 일들에 도전하고, 자신의 인생을 주체적으로 이끌어 나갈 수 있는 바탕을 만들어 주는 특성이다.

아이는 스스로 판단하고, 일을 처리한 경험이 있기 때문에 자신이 한 행동의 결과를 예측할 수 있고, 스스로 책임질 줄 알면서 성장 할 수 있게 된다.

2. 열등감을 가진 상태

열등감은 스스로 자신의 존재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심리적 평가이다. 자신의 능력이 타인보다 낫지 않다고 생각하든지, 아니면 자신의 존재가 타인보다 못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다.

이런 열등감은 객관적 사실이나 상황과 상관없이, 스스로 느끼는 매우 주관적 측면이 강하다. 그러니까 자신이 못하는데도 별 문제로 생각하지 않으면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반면, 객관적으로 잘하는 상황에서도 상대적 비교를 통해 열등감을 가질 수도 있다.

그런 점에서 대부분의 학생들이 좋은 성적을 올리는 것만이, 그리고 선생님의 관심을 끄는 것만이 친구들과의 경쟁에서 이겼다고 생각한다. 그런데도 마음은 편하지 못한 경우는 경쟁심리에서 오는 불안증상이라 볼 수 있다.

인간의 모든 정신적 구조들은 경쟁의 영역을 맴돌고 있다. 그래서 어떤 목표를 세우고는 이루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조바심으로 인한 신경과민에 걸리게 만드는 경쟁심을 갖게 되기 때문에, 목표를 세우는 일이 끔찍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사람은 서로를 비교하게 마련인데, 비교하여 거기 이르지 못한다고 생각할 때 열등감을 느낀다. 이런 열등감은 더 많은 재능, 더 많은 소유, 더 많은 명성을 가진 사람 앞에서 느끼는 감정이다.

성경에 이스라엘 초대 왕인 사울 왕은 열등감을 느꼈다. 젊은 다윗에게 자신의 기득권을 빼앗기게 되었다고 생각하여, 초조해하고 불안해했다. 결국 사울은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지 않았다. 오히려 상대방을 없애면 자신이 높아지리라 생각한 것이다.

3. 우월감을 갖고자 하는 상태

경쟁심이 지나친 아동은 보기와 달리 우월감을 갖고 있다. 물론 이들의 우월감은 진정한 것이 아니라, 열등감의 보상으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우월감은 열등감의 보상을 위한 가면적인 우월감이라는 관점에서다.

그런 시각에서 우월감은 아동이 자신의 존재가 타인보다 낫다는 생각이지만, 이런 현상도 알고 보면 전술한 열등감과 동일하게 매우 주관적인 것일 수 있다. 진정한 우월감이란 개인마다 일정한 경지를 지향하는 역동적인 힘이기 때문이다.

일정한 경지란 개인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기에 한계를 정하기 어렵고, 또한 정상인과 비정상인의 차이도 있다. 물론 아들러가 말하는 우월감이란 일반적으로 인식된 사회적으로 높은 지위를 획득하거나 지도적 위치를 차지하는 것만이 아닌 점도 있다. 이는 그가 의미하는 우월감이란 진정한 의미에서의 존재론적 의미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노이로제적 성향을 가진 아동은 자기중심적 목적을 위해 투쟁할 것이고, 일반인은 사회적 목적을 위해 투쟁하는 것이 그 대표적 예이다.

아들러의 학설은 때로 아동이 자신의 특정한 목표를 정하고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은 열등감과 관련되는 측면이 있음을 인식한다. 아동이 추구하고자 하는 노력이란 대개 열등감을 극복하는 행동의 일환이면서 우월감을 지향하는 행동이 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열등감과 우월감의 상호성이 드러난다. 이는 아동의 행동지향이란 열등감과 우월감의 맞물려 작용되는 것으로 보는 시각인 것이다.

김충렬
▲김충렬 박사. ⓒ크리스천투데이 DB
4. 정리

경쟁심이 지나친 아동을 둔 경우에 해당되는 부모라면, 전술한 원인을 참고해 스스로 반성할 필요가 있다. 부모가 올바르게 양육을 한다 해도, 원인이 될 만한 조건이 얽혀 있기 때문이다. 부모가 자신을 냉정하게 분석해야 개선 가능성이 보인다.

김충렬 박사(한국상담치료연구소장, 전 한일장신대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