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정원한의원 박제욱 원장
▲경희정원한의원 박제욱 원장
추운 겨울에도 땀으로 고생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다한증 환자들이다. 다한증은 필요 이상으로 땀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질환으로써 자율신경계의 교란으로 인하여 발생한다. 이는 손바닥이나, 발바닥, 겨드랑이, 얼굴, 머리 등의 국소적인 부위에 지나치게 많은 땀이 발생하게 되는데 특히 손과 발에 많은 땀이 발생하는 손발다한증은 일상생활에서 많은 불편함을 느끼게 될 수 있어 빠르게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손발다한증으로 고생하는 이들은 일상생활을 넘어 인간관계에 있어서도 소극적으로 변한다. 이는 깔끔해 보이지 않는 인상을 남길 수 있는 땀으로 인해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처럼 다른 사람들한테 피해를 주지 않으려고 하는 사람들일수록 다한증으로 인한 강박증, 대인기피증 같은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이러한 손발다한증의 가장 큰 원인을 심장이 허해서 나는 열 ‘심허열’로 보고 있다. 이로 인해 몸에 열이 많아지면서 땀이 과도하게 분비될 수 있다.

계속해서 몸에 열이 쌓여있게 되면 땀이 많아지는 것은 물론이고 몸이 무겁고 피로하게 되며, 목과 어깨의 근육이 뭉치고 허리가 자주 아프게 되는 증상도 발생할 수 있다. 두통이 오기도 하고 피부에 발진이 일어나기도 하며, 체중증가, 얼굴 붉어짐, 푸석한 안색을 띄게 되기도 한다.

한방에서는 한약처방 등으로 위에 몰려있는 열과 노폐물을 배출시키는데 치료의 중점을 둔다. 간기울결이나 허냉형다한 등의 유형과 체질 및 건강상태 등에 따라 달리 치료한다. 기력을 보하고 장부의 기능 강화, 교감신경 안정, 진액 생성 촉진 등을 통해 정서적변화가 있어도 땀이 많아지지 않고 식은땀이 발생하지 않도록 힘쓴다. 건강이 회복되면 과도하게 땀을 흘릴 필요도 없게 되기 때문에 건강증진에도 주력한다.

온도와 관계없이 수시로 땀을 흘리는 경우는 많은 불편을 안겨준다. 건강의 문제도 동시 나타날 수 있다. 액취증을 동반할 수 있는 다한증 증상은 방치보다는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

글 경희정원한의원 박제욱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