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회
▲이란 의회 내부의 모습. ⓒWikimedia Commons

영국 정부가 이란 정부에 기독교인들을 비롯한 소수 신앙인들의 종교자유 보장을 촉구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고 영국 크리스천투데이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유엔 제34차 인권 정례검토에서 유엔 주재 영국 미리암 쉬어만(Miriam Sheamna) 대변인은 선언문을 통해 “이란이 국제법에 따른 법적 의무를 지키는데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선언문은 또 이란 시민들과 외국인들을 상대로 한 명확하지 않은 구금과 잘못된 처우 등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쉬어만 대변인은 “이란 교도소에 수감된 모든 이들은 비인도적 처우를 받거나 고문을 당해선 안된다”면서 “범죄 혐의가 있는 자들도 그들의 변호사를 선임할 수 있어야 하고, 부당하지 않은 재판을 받아야 할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또 선언문에서 “소수 종교인들 특히 기독교인과 바하이교인들을 상대로 한 차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는 여전히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이란은 오픈도어선교회가 발표하는 박해국가순위에서 9위를 차지했다.

이란에서는 기독교로 재공하거나 복음을 전하는 행위가법적으로 금지되어 있다. 또 지하교회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불분명한 체포 및 구금의 위험에 끊임없이 노출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