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심’을 ‘섬김’으로 승화시킨 팔레스타인 순교자의 아내

강혜진 기자  eileen@chtoday.co.kr   |  

한국 순교자의 소리, 관련 사연 전해

▲라미 아야드.  @한국 순교자의 소리 제공
▲라미 아야드. @한국 순교자의 소리 제공

한국 순교자의 소리(한국 Voice of Martyrs, VOM)은 1일 팔레스타인에서 순교로 남편을 잃은 아내가 다른 순교자들의 아내를 섬기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팔레스타인 가자(Gaza) 지구의 유일한 기독교 서점 주인 라미 아야드(Rami Ayyad)의 아내는 2007년 남편이 순교했을 때, 복수하고 싶은 생각 밖에 없었다고 한다.

그러나 현재 그녀는 가자 지구에 사는 다른 순교자들의 아내들을 돌보며 “남편을 죽인 이를 용서하고, 그들이 구원을 받도록 기도해야한다”는 복음을 가르치고 있다. 자신이 살인자들 손에 남편을 잃는 고통을 당하면서 배운 것이다.

그녀의 남편 라미는 살해당하기 전 여러 번 살해 위협을 받았으나, 기독교 서점 문을 닫지 않았다. 2007년 가자지구 거리에서 납치된 그는 고문 끝에 총에 맞아 죽었다. 당시 그의 아내는 셋째 아이를 임신한 상태였다.

한국 VOM 현숙 폴리(Hyun Sook Foley) 대표는 “그녀는 안전을 위해 아이들을 데리고 직계 가족과 멀리 떨어진 곳으로 떠났다. 그러나 새로 이주한 지역에서 얻을 수 있는 직업은 시간제 일자리 뿐이었고 급여도 형편 없었다. 당국은 그녀의 남편을 죽인 범인의 신원을 감췄다. 이는 범인이 하마스(Hamas)라는 테러 조직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녀는 외로웠고, 상실감을 느꼈고, 무력했고, 우울했다” 고 전했다.

라미 아야드의 아내는 “어떤 사람들은 라미를 죽인 범인이 기독교인이 되게 해 달라고 하나님께 기도하자고 했다. 그게 라미를 위해 복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저는 그렇게 기도하고 싶지 않았다. 저는 살인범이 끔찍하게 죽어서 지옥에서 고통당하기를 원한 것이다. 그러나 결국 ‘주님, 제가 주님의 딸이기 때문에 남편을 죽인 범인을 용서해야 한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도저히 못하겠어요. 그들을 용서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진정으로 용서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고 기도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용서하기까지 시간이 걸렸지만 마침내 그녀는 남편을 죽인 범인을 용서했다.

그녀는 “지금은 제가 아주 연약해지는 순간에도 주님께서 마음의 의심을 걷어내주신다. 주님께서는 ‘바로 그거야. 넌 용서받았고 용서했어’라고 말씀하신다. 저는 살인범을 용서한 때부터, 주님께서 저에게 주신 십자가가 감사했다. 저는 주님의 멍에가 가벼울 뿐 아니라 그 멍에를 짊어질 힘도 주신다는 걸 느끼기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라미를 죽인 범인이 하마스 고위 관리 암살 혐의로 기소되어 신원이 공개되었을 때, 그녀는 페이스북에 범인의 사진을 올리고 “이 사람은 용서받았습니다”라고 남겼다.

남편이 세상을 떠나고 12년 가까이 지난 지금, 그녀는 홀로 된 부인들을 돕고 있다. 이들은 그녀와 비슷한 시련을 겪은 순교자의 아내들이다. 이들은 함께 기도하고, 찬송하고, 말씀을 읽으며 영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현숙 폴리 대표에 따르면, 라미 아야드의 아내는 현재 기독교인 순교자들의 아내들을 보살피고 있지만, 비슷한 상황에서 남편을 잃은 무슬림 여성들에게도 도움을 주고 싶어한다고.

현숙 폴리 대표는 “그녀의 남편은 죽기까지 신실하게 그리스도를 증언하여 하나님의 사랑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그녀는 그런 남편과 다르게, 믿음으로 살면서 용서를 전할 때 하나님의 사랑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었다. 하나님은 그녀에게 그런 사실을 깨우쳐주셨다” 고 전했다.

라미 아야드의 아내는 “모든 여성이 순교자의 아내라고 불리는 것은 아니잖아요. 그건 큰 영광이에요”라고 말한다.

그녀와 순교자 아내들의 모임을 지원 중인 한국 VOM의 폴리 현숙 대표는 “우리 단체는 그녀와 순교자 아내들이 안전한 곳에서 만나, 성경을 공부하고 훈련받으면서 서로를 일으켜주고, 모임 활동을 하면서 우울증이나 용서나 트라우마 같은 문제를 이겨 나가도록 돕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신청

에디터 추천기사

트럼프.

트럼프 암살 시도에 대한 美 교계 지도자들 반응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3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했다. 이후 미국 전역의 목회자들과 복음주의 지도자들은 안도를 표하며, 피해자들과 국가를 위한 기도를 요청했다. 텍사스주 그레이프바인에 위치한 펠로우…

지구촌교회 2024 중보기도 컨퍼런스

최성은 목사, 지구촌교회 사임

분당 지구촌교회가 홈페이지를 통해 최성은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지구촌교회 홈페이지에서는 “최성은 담임목사님께서는 지구촌교회 창립 30주년 기념사역을 잘 마무리하고, 일신상 이유로 지구촌교회 담임 목사직의 사임을 표명하셨다”고 밝혔다. 교회 …

한동대학교 최도성 총장

“기독교 정체성, 절대 양보 못 해… 한동대생은 선교 프론티어”

‘학생 모집 위기’ 타개 위한 제안 정중히 거절 다수 학생들 동참하는 ‘공동체성경읽기’ 진행 기도회, 자정까지 학생 700명 자리 지키기도 “말씀‧기도 계속되는 한, 한동에 미래 있어… 각자 자리서 선교 지경 넓히는 한동인 되길” “학생 모집이 점점 어…

존 칼빈 장 칼뱅

칼빈이 지금 목회한다면, 예배 때 ‘시편 찬송’만 부를까?

3. 바람직한 개혁교회상 1) 개혁주의 신학원리가 적용된 개혁교회 개혁주의, 이성 한계 극복 신학 5백 년 걸쳐 형성된 거대한 체계 잘못 발견되면 언제나 수정 자세 이론·지식 넘어 삶으로 드러내야 설교만 개혁주의 신학 기초하고, 예배와 성례, 직분은 복음…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낙태 브이로그’ 참극 반복되지 않도록… ‘생명트럭’ 전국 누빈다

최근 ‘임신 9개월 낙태 브이로그’가 전 국민에게 충격을 준 가운데, 태아의 죽음을 막기 위한 ‘생명트럭’이 전국을 누빈다. 생명운동연합이 주최하고 주사랑공동체, 한국기독교생명윤리협회, 프로라이프, 에스더기도운동, 성선생명윤리연구소, 아름다운피켓, …

탈북민 북한이탈주민 의 날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동포, 한 분도 돌려보내지 않을 것”

윤석열 정부에서 기념일 제정 자유 향한 용기에 경의, 탈북민 행복이 통일 앞당길 것 강조 정착·역량·화합, 3가지 약속 ‘제1회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날 기념식’이 7월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영빈관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 기사는 논쟁중

인물 이 사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