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임명 반대 전국 네트워크
▲조국 후보자 임명 반대 전국 네트워크가 3일 오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동반연 제공
동성애동성혼반대국민연합(동반연) 등 시민 및 종교단체로 이루어진 ‘조국 후보자 임명 반대 전국 네트워크’가 어제(2일)에 이어 3일 국회 앞에서 조국 후보자 지명 철회 촉구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동반연 운영위원장 길원평 교수는 “조국 후보자는 동성애 옹호자로 차별금지법을 제정하고자 할 뿐 아니라 군대 내 항문 성교를 처벌하는 군형법을 폐지하라 하고 혐오표현금지법을 제정하려 하고 있다”고 했다.

박서영 자유대한민국바로세우기 공동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자는 차별금지법을 강행하(려)는 자”라며 “차별금지법은 기존의 건전한 성 윤리와 가족 질서를 파괴하겠다는 법”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한 공산주의, 민중민주주의, 진보적민주주의, 북한의 주체사상 등 사상적 소수자를 존중하지 않을 경우 처벌하는 것이 차별금지법”이라며 “가짜 평등이라는 가면을 내세운 차별금지법은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의 싸움은 자유인으로 살 것인지, 자유민주주의 법치 질서가 무너진 국가에서 비참하게 살다 죽을 것인지 하는 사상 전쟁”이라며 “자유민주주의를 파괴하는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을 철회해야한다”고 했다.

이후 성명서를 낭독한 제양규 교수는 “자유민주주의 헌법과 법률, 윤리와 도덕을 무시하는 조국 후보가 법무부 장관이 되겠다고 하는 현실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며 “거짓 사실에 근거하여 차별금지법 제정을 주장하고 윤리 도덕을 무시할뿐 아니라 군 동성애 합법화를 주장하는 동성애 강력 옹호자 조국 법무부 장관은 즉각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했다.

이밖에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조국법무부장지명철회를위한범시민연대 등 관계자가 발언했다.